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한전선, 사우디 투자부 장관 만나 현지사업 추진 협의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13 11:01
  • 글자크기조절
호반그룹과 사우디 투자부 장관 등 관계자들이 회담을 하고 있다.(사진 오른쪽부터 대한전선 나형균 사장, 호반그룹 김선규 회장, 사우디 투자부 칼리드 알팔레 장관, 사우디 전력청 PDC CEO 마디 알도사리, 사우디 투자부 한국사무소 소장 히샴 알마사우드)/사진제공=대한전선
호반그룹과 사우디 투자부 장관 등 관계자들이 회담을 하고 있다.(사진 오른쪽부터 대한전선 나형균 사장, 호반그룹 김선규 회장, 사우디 투자부 칼리드 알팔레 장관, 사우디 전력청 PDC CEO 마디 알도사리, 사우디 투자부 한국사무소 소장 히샴 알마사우드)/사진제공=대한전선
대한전선 (1,554원 ▼12 -0.77%)이 지난 11일 방한 중인 칼리드 알팔레 사우디아라비아 투자부 장관을 만나 사우디 투자·사업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회담에는 알팔레 장관을 비롯해 사우디 전력청 PDC의 마디 알도사리 최고경영자(CEO), 김선규 호반그룹 회장,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 등이 참석했다. 양측은 대한전선이 추진하는 사우디 초고압케이블 생산 법인 설립을 포함해 현지에서의 중장기 사업 확대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대한전선은 지난 6월 사우디 설계·조달·시공(EPC) 회사인 알 오자이미 그룹과 합작 법인 설립 계약을 맺고 현지 초고압케이블 공장 설립을 추진 중이다. 2017년 사우디 최초의 고압급 전력기기 생산 법인을 세운 이후 약 5년 만에 사우디에서 진행되는 대규모 투자다.

알팔레 장관은 현재 진행 중인 글로벌 공급망 회복 이니셔티브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사우디 전력망 인프라의 상당 부분을 구축해 온 대한전선이, 이번 케이블 공장 투자를 통해 공급망 허브로의 도약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호반그룹과 대한전선이 사우디에서 진행되는 대규모 인프라 사업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대한전선의 전력망 인프라 사업 분야뿐 아니라 호반그룹의 전문 영역인 건설 토목 분야에서도 투자와 협력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했다. 나 사장은 "이번 현지 공장은 대한전선이 해외에 짓는 첫 초고압케이블 공장인 만큼 회사 경쟁력 축적과 사업 확대에 중요한 의미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