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곳 '큰손' 돌아오자 코로나 보릿고개 끝"…카지노 시장 볕들었다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15 05:40
  • 글자크기조절

日 VIP·매스 방문객 증가로 카지노 영업 호조…GKL, 코로나19 이후 첫 분기흑자

인천 영종도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 시티. /사진=머니투데이DB
인천 영종도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 시티. /사진=머니투데이DB
코로나19(COVID-19)로 막혔던 한국과 일본 하늘길이 열리면서 외국인 카지노 시장이 본격적인 실적 회복궤도에 올랐다. 카지노 '큰손'인 VIP들은 물론 매스(Mass·대중) 고객까지 두루 찾으면서 서울과 인천, 부산, 제주 등 주요 카지노 영업장의 숨통이 트이는 분위기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과 부산에서 '세븐럭'을 운영하는 카지노 공기업 그랜드코리아레저(GKL (20,350원 ▲300 +1.50%))의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46억원으로 310억원의 손실을 냈던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했다. 코로나19 팬데믹(전세계적 대유행) 발생 이후 첫 분기 흑자다.

매출액 역시 74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4% 증가했다. 카지노 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지표로 꼽히는 드롭액(고객이 칩을 구입하기 위해 지불한 돈)도 5454억원으로 159%나 급증했다.

복합리조트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등을 운영하는 파라다이스 (18,050원 ▼70 -0.39%) 역시 뚜렷한 실적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파라다이스의 3분기 영업이익은 38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97% 성장했다. 매출액과 드롭액도 각각 1895억원, 8950억원으로 55%, 108% 증가했다. 제주 드림타워로 카지노 반등을 노리는 롯데관광개발 (13,800원 ▼180 -1.29%)도 3분기 카지노부문 매출액이 전년 대비 29% 증가한 10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달 20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를 찾은 여행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정부는 일본, 대만 등 8개국에 대한 무사증(무비자) 입국이 11월 1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지난달 20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를 찾은 여행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정부는 일본, 대만 등 8개국에 대한 무사증(무비자) 입국이 11월 1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업계에선 일본 관광시장 성장세와 카지노 업체들의 실적 개선세가 맞물리고 있다고 보고 있다. 정부의 한시적 무비자 허용과 입국 후 PCR(유전자증폭검사) 의무 폐지, 직항 노선 재개로 노노재팬(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코로나19로 자취를 감췄던 일본 관광객이 돌아오며 수혜를 입고 있다는 분석이다.

파라다이스 측은 "출입국 규제 완화 이후 7월부터 일본인 고객이 본격 입국하기 시작하며 카지노 매출 점진적으로 회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GKL 관계자도 "3분기에 일본방문객이 6848명이 방문했다"며 "이런 영향으로 코로나 이후 분기 영업손익 첫 흑자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일본은 코로나 이전에도 연간 300만명이 한국을 찾으며 중국을 비롯한 중화권과 함께 방한 관광시장에서 가장 큰 축을 차지한 지역이다. 특히 한 번 방한할 때마다 큰 돈을 지불하는 VIP가 많고, 접근성이 높단 점에서 매스 고객도 많은 편이라 카지노업계에선 이들의 귀환을 영업정상화 시그널로 보고 있다.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사진제공=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사진제공=롯데관광개발
실제로 국내 카지노 시장은 한국행 비행기에 오른 일본인 관광객이 견인했다. 파라다이스의 경우 3분기에 1만8800명의 VIP가 방문했는데, 이 중 43.5%(8177명)가 일본 고객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뿌린 드롭액만 3610억원에 달한다. 기존 단골손님이었던 중국 VIP 드롭액이 370억원에 불과했는데도 파라다이스의 실적이 크게 개선된 이유다.

카지노업체들은 무비자 입국 허용, 항공노선 증편으로 방한 일본시장이 정상화되는 시점인 연말부터 실적이 코로나 이전 수준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파라다이스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VIP 방문객 수는 5267명으로 2019년 동월(5708명) 수준에 근접했다. 롯데관광개발도 카지노 전세기를 통해 일본 VIP를 유치하는 등 모객 성과가 나타나는 분위기다.

GKL 관계자는 "한·일 무사증 입국 제도 전면 허용 등의 영향으로 일본 방문객은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해외 마케팅 활동을 통한 신규고객 창출 기대되는 등 영업 정상화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지노 영업호조에 관광시장도 들썩이고 있다. 정부 관광진흥정책의 돈줄인 관광진흥개발기금의 20% 이상이 카지노 매출에서 걷는 카지노 부금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한 관광업계 관계자는 "카지노의 경우 1인당 관광소비 지출액이 크고, 여행·레저·호텔 등 연관업종과 시너지를 낸다는 점에서 관광생태계 정상화에 큰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오를텐데 왜 팔아요?"…LG엔솔 직원들 우리사주 지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