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K-게임 야심작 '우르르'…'3년만의 지스타' 게이머 설렌다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16 05:33
  • 글자크기조절
사상 최대 참관객을 기록한 '지스타 2019' 현장. /사진=뉴스1
사상 최대 참관객을 기록한 '지스타 2019' 현장. /사진=뉴스1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2'가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열린다. 2019년 참관객이 24만명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점을 고려하면 올해도 20만명 안팎이 몰릴 전망이다. 게임업계는 신작 공개 및 시연으로 게이머 이목을 사로잡는 동시에, 최근 이태원 참사에서 비롯된 안전 우려에도 대비해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16일 지스타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17~20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지스타 2022'엔 총 2521개 부스가 마련된다. 지난해(1393개)보다 2배로 확대된 수준이다. 일반 참관객이 주로 찾는 BTC(기업·소비자간 거래)관은 전년 대비 900부스 가까이 늘었다. 국내 주요 게임사의 불참으로 다소 썰렁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넥슨·넷마블 (60,000원 ▼600 -0.99%) 등 대형게임사도 출사표를 냈다.

4년 만에 지스타에 참여하는 넥슨은 단일 최대 규모인 300부스를 차린다. 560대 기기에서 △퍼스트 디센던트 △데이브 더 다이버 △마비노기 모바일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4개 게임을 체험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넥슨표 콘솔게임을 처음 시연할 수 있다는 점에서 게이머들의 기대감이 높다. 넥슨의 스타 개발자들이 현장에서 이용자와의 소통에도 나선다.

3분기 연속 영업손실을 낸 넷마블도 100부스를 열고 분위기 반전에 나선다. 160개 시연대에서 △나 혼자만 레벨업: ARISE △아스달 연대기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 △하이프스쿼드 등 신작 4종을 선보인다. 인플루언서 10명이 5 대 5로 팀을 나눠 대전을 벌이거나, 인플루언서와 이용자가 배틀로얄 대결을 벌이는 등 다양한 볼거리도 마련했다.
'지스타 2022' 내 넷마블 부스 조감도. /사진=넷마블
'지스타 2022' 내 넷마블 부스 조감도. /사진=넷마블


韓 게임사 야심작 쏟아진다…비게임사도 '참여'


6년 연속 지스타에 참여하는 '개근상' 크래프톤 (183,900원 ▲1,700 +0.93%)에 대한 기대도 높다. 내달 2일 글로벌 동시 출시 예정인 스트라이킹 디스턴스 스튜디오(SDS)의 서바이벌 호러게임 '칼리스토 프로토콜'을 최초로 체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크래프톤은 이번 게임으로 북미·유럽 콘솔시장을 본격 개척한다는 방침이다. '배틀그라운드'를 잇는 흥행 IP(지식재산권)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메인 스폰서인 위메이드 (37,500원 ▲150 +0.40%)는 자체 암호화폐 위믹스 띄우기에 나섰다. 블록체인 게임 신작 '나이트 크로우', '레전드 오브 이미르'를 최초 공개하고 △DAO(탈중앙화자율조직)&NFT(대체불가토큰) 플랫폼 '나일' △라이프 앱 '탱글드'·'스니커즈' △메타버스 플랫폼 '베이글' 등 위믹스 생태계 체험형 콘텐츠로 부스를 꾸민다. 장현국 대표의 블록체인 게임 강연도 열린다.
크래프톤 부스 조감도. /사진=크래프톤
크래프톤 부스 조감도. /사진=크래프톤
카카오게임즈 (47,050원 ▲200 +0.43%)도 △아레스 : 라이즈 오브 가디언즈 △가디스오더 △디스테라 등 신작 시연공간을 마련했다. 네오위즈도 글로벌 게임쇼 '게임스컴 2022'에서 국내 게임사 최초로 3관왕을 달성한 'P의 거짓'을 체험존을 마련했다.

네이버(NAVER (211,500원 ▲7,500 +3.68%)NHN (29,300원 ▲600 +2.09%) 등 IT기업도 지스타에 참여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3년 만에 오프라인 부스를 연다. BTB(기업간 거래)관에서 게임개발 및 운영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NHN 역시 게임개발 솔루션 'NHN게임 플랫폼', NHN클라우드의 모바일 앱 보호 서비스 'NHN 앱가드' 등 다양한 AI 상품을 공개한다.


안전요원 2배로 확대…불꽃놀이는 취소


이번 지스타는 이태원 참사 후 처음 열리는 대규모 행사다. 이에 조직위는 참관객 안전을 위해 경호 및 운영인력을 예년 대비 2배 이상 늘린다. 전시장 내부엔 1㎡당 2명 기준으로 최대 1만명을 시간별로 입장시킬 예정이다. 오는 18일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예정돼 있었던 불꽃놀이와 드론쇼 등 인원통제가 어려운 외부행사는 전면 취소했다.

대형 부스를 운영하는 게임사도 관람객 밀집 대비에 나섰다. 넥슨은 5m 간격으로 심폐소생술이 가능한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심장제세동기를 곳곳에 둔다. 넷마블은 비상대피로 및 소화기 사용방법, 화재 등 안전사고 발생 시 대처요령에 대한 안내 영상을 수시 상영하고 부스 내 심장 제세동기와 전문 보건관리자를 배치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