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농심, '꿀꽈배기' 아카시아꿀 양봉농가와 계약생산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16 09:59
  • 글자크기조절
사진 왼쪽부터 김용래 한국양봉농협 조합장, 이병학 농심 대표이사, 이승돈 국립농업과학원 농업생물부장
사진 왼쪽부터 김용래 한국양봉농협 조합장, 이병학 농심 대표이사, 이승돈 국립농업과학원 농업생물부장
농심 (342,500원 ▲7,500 +2.24%)은 지난 15일 서울 동작구 소재 농심 본사에서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한국양봉농협과 함께 양봉농가와 상생협력을 위한 '함께하는 양봉' 업무협약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우선 농심은 양봉농가와 아카시아꿀 계약생산을 체결함으로써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보장하며 벌꿀의 소비를 확대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벌통 내부의 습도와 온도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스마트 벌통 구입지원과 꿀벌 질병 진단키트를 보급한다. 한국양봉농협에서 추천하는 우수 양봉농가 10명을 국립농업과학원이 추천한 청년 양봉농가 10명과 연결하는 멘토링 활동으로 양봉기술이 부족한 젊은 농부 육성에도 힘쓸 예정이다. 더불어 양봉농가의 벌꿀채취를 증대시키기 위해 아까시나무, 헛깨나무 등 꿀을 많이 채취할 수 있는 밀원수를 식목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와 질병 등으로 인해 양봉농가의 벌꿀 수확량 감소와 소득 불안정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다.

농심은 계약재배로 구매한 국산 아카시아꿀을 인기스낵 '꿀꽈배기' 생산에 사용한다. 꿀꽈배기 1봉지(90g)에는 아카시아꿀 약 3g이 들어가는데 그동안 농심은 매년 160톤 가량의 국산 아카시아꿀을 계약생산이 아닌 구매 방식으로 조달해왔다. 아카시아꿀은 특유의 달콤한 맛을 내는 주재료로 지난 50년간 꿀꽈배기가 인기를 유지해올 수 있었던 비결이다.

농심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양봉농가의 생산 기술 향상은 물론, 안정적인 판매경로 확보로 인한 소득 증대가 기대된다"라며 "국산 원재료 사용을 넘어 농가의 영농활동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함께 성장하는 모범적인 상생사례를 계속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농심은 2021년부터 감자를 재배하는 청년농부를 육성하는 '청년수미' 프로그램을 매년 추진하고 있다. 해마다 10명의 농부를 귀농귀촌종합센터에서 추천받아 영농자금 지원은 물론 수확관리, 판로확보, 우수 감자산지 현장교육 등 농사의 모든 과정에 걸쳐 지원하고 있다. 올해도 농심은 청년농부가 수확한 감자 130톤을 구매해 수미칩 생산에 활용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강남 '영끌족' 눈물의 손절? 수억 폭락 속출→평균 15억 깨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