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내에서 당뇨치료에 쓰이는 돈 연간 3조원 "이제 '섞어서' 잡아라"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16 15:04
  • 글자크기조절
국내에서 당뇨치료에 쓰이는 돈 연간 3조원 "이제 '섞어서' 잡아라"
국내 당뇨치료제 시장에서 다양한 성분을 섞은 복합제 경쟁이 본격 펼쳐진다. 여러 약을 동시에 처방하는 당뇨치료 현장에서 복용 편의성이 시장 경쟁력으로 부각된데다 블록버스터(판매효과가 큰 의약품) 치료 성분의 특허만료가 임박해 해당 성분을 이용한 복합제 개발이 가능해져서다. 당뇨환자 급증으로 연간 건강보험 진료비도 3조원을 넘어서며 '성분 섞기'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두가지 성분의 복합제를 넘어 세가지를 섞은 3제 복합제까지 나올 태세다.

16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현재 MSD의 당뇨병치료제 자누비아(성분명 시타글립틴)와 아스트라제네카의 포시가(성분명 다파글리플로진)의 핵심 성분인 시타글립틴, 디파글리플로진을 섞은 당뇨치료 2제 복합제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아 둔 품목은 50여개에 육박한 것으로 파악된다.

여기에 더해 시타글립틴과 당뇨병 치료에 가장 널리 쓰이는 성분 중 하나인 메트포르민을 섞은 허가 품목은 200개가 넘으며 디파글리플로진과 메트포르민 복합제도 40개가 넘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제 3가지 성분을 섞은 3제 복합제 까지 출시될 전망이다. 종근당 (79,900원 ▲1,100 +1.40%)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최근 허가를 신청한 '듀비메트에스(S)서방정(개발명 CKD-393)'은 로베글리타존과 시타글립틴, 메트포르민 등 3가지 당뇨치료성분을 섞은 3제 복합제다. 종근당은 듀비메트에스의 품목허가를 받은 뒤 2023년 9월 이후 듀비메트에스를 국내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이 밖에 동아에스티 (57,500원 ▲1,300 +2.31%)는 에보글립틴에 다파글리플로진, 메트포르민을 결합한 3제 복합제의 임상1상을 진행중이다.

업계 복합제 경쟁에 불이 붙은 배경은 '특허 만료'다. 최근 허가를 받거나 개발이 진행 중인 복합제 상당수의 성분은 시타글립틴과 다파글리플로진인데 이 성분으로 제조한 오리지널 의약품 자누비아와 포시가는 당뇨치료제 시장을 주도하는 쌍두마차다. 두개의 오리지널 의약품 관련 품목의 연간 국내 원외처방액은 25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런데 자누비아의 물질특허는 2023년 9월 만료되며 포시가의 경우 두 건의 물질 특허가 각각 2023년 4월과 2024년 1월 만료된다. 해당 시점에 맞춰 관련 성분이 포함된 복합제를 내놓아 시장을 선점하려는 것이 현재 진행중인 경쟁의 배경인 셈이다.

당뇨환자 증가에 따라 시장 규모가 갈수록 늘어나는 점도 경쟁 격화의 배경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당뇨병 진료 인원은 2017년 286만6540명에서 2021년 356만4059명으로 24.3% 증가했다. 당뇨병으로 인한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7년 2조 2286억 원에서 2021년 3조 2344억 원으로 45.1% 급증한 상태다.

질병관리청 조사에서 당뇨는 사망을 유발하는 주요 만성질환으로 꼽히기도 했다. 질병관리청이 발간한 만성질환 관련 주요 현황 통계집 '만성질환 현황과 이슈'에 따르면 2021년 기준으로 국내 만성질환으로 인한 사망은 전체 사망의 79.6%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진단을 받으면 대부분 '죽음'보다 '관리'를 떠올리게 마련인 당뇨도 2.8%로 사망원인 주요 단일질환으로 꼽혔다.

한 업계 관계자는 "환자 입장에서 복약 편의성이 높은데다 각각의 약을 먹는 것 보다 가격도 저렴하기에 복합제가 대세가 된 것은 맞다"며 "하지만 최근 경쟁은 어느 때 보다 치열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공공임대도 불안" 대구 뒤집은 '그 사건', 전국으로 번지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