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너무 설레" 게이머들 밤부터 줄 섰다…지스타 3년 만에 정상 개막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17 11:44
  • 글자크기조절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22'가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했다. /사진=윤지혜 기자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22'가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했다. /사진=윤지혜 기자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가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열렸다. 전날 밤부터 입장 대기 줄을 서는 등 오랜만의 정상화된 지스타에 게이머들의 반응이 뜨겁다. 총 20만명 안팎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주최 측도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한다.

제18회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2'가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공식 개막했다. 한국게임산업협회(K-GAMES)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오는 20일까지 4일간 열린다.

개막식에는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장,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장, 김규철 게임물관리위원장과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권영식 넷마블 대표, 배태근 네오위즈 대표,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와 여야 의원 등이 참석했다.

올해 지스타는 43개국 987개사가 참여해 2947부스를 연다. 지난해(온오프라인 병행, 1393부스) 대비 2배 수준이다. 다만 '이태원 참사' 여파로 일부 부대행사가 축소·취소되면서 역대 최대 관객을 기록한 부스 수는 2019년(3208부스)에 소폭 못 미쳤다.


밀집사고 막아라…안전요원만 550명 투입


17일 오전 11시 '지스타 2022' 입장 대기줄. /사진=윤지혜 기자
17일 오전 11시 '지스타 2022' 입장 대기줄. /사진=윤지혜 기자
이번 행사엔 20만명 안팎이 몰릴 전망이다. 조직위는 참관객 밀집도를 관리하기 위해 온라인 사전예매자 입장과 현장 티켓 구매 시간을 구분하고, 입장권 교환처와 벡스코 사이 도로도 통제했다. 전시장별로 입장 대기 공간을 확보했다. 전시장 내부 밀집도에 따라 입장을 조정하고 현장 티켓 판매도 유기적으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또 지난해의 2배 수준인 550명의 운영인력을 투입, 병목 현상 예상 지점과 에스컬레이터·계단 등 취약지점에 배치한다. 구역별 최대 수용인원을 실내 1㎡당 2명으로 정해 인원 초과 시 입장을 통제한다. 넥슨·넷마블 등 참가사도 부스 내 심장 제세동기와 전문 보건관리자를 배치하는 등 안전관리에 적극 동참한다.

강 위원장은 "안전을 최우선시해 안전계획에 허점이 없는지 유관기관과 지속적인 점검을 진행해왔다"며 "실제 행사 기간 참관객들이 안전한 환경 속에서 신작 게임과 새로운 콘텐츠를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배로 커진 韓 게임축제…신작 쏟아진다


올해 BTC관(2100부스) BTB관(847부스) 모두 작년보다 2배 이상으로 커졌다. 특히 기존 벡스코 1전시장에서만 진행됐던 BTC관이 제2전시장 3층까지 확대돼 지스타 열기를 체감케 했다. BTC관에선 메인 스폰서인 위메이드와 4년 만에 참여하는 넥슨, 넷마블·카카오게임즈·크래프톤·레드브릭·네오위즈 등이 신작으로 게이머 눈길을 끈다.

지스타 컨퍼런스도 17~18일 벡스코 컨벤션홀 1층에서 열린다. '몬스터 헌터' 시리즈 프로듀서 츠지모토 료조, '베요네타' 디렉터 카미야 히데키 등 일본 스타 개발자가 연사로 참여한다. 크래프톤 자회사 스트라이킹 디스턴스 스튜디오(SDS)의 스티브 파푸트시스 최고개발책임자와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의 강연도 준비돼 있다.
/사진=윤지혜 기자
/사진=윤지혜 기자
지난 2년간 코로나19(COVID-19)로 중단됐던 야외전시와 푸드트럭존도 재개한다. 19일엔 게임사 취업정보를 제공하는 '게임 잡 콘서트'가 열린다. 부산이스포츠경기장에서 '지스타컵 2022 LOL 인비테이셔널'이 19,20일 진행되며 지스타컵에서만 볼 수 있는 리그오브레전드 프로팀들 간 새로운 조합의 이벤트 매치가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전날 벡스코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선 넥슨의 자회사 네오플이 개발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 대통령상(대상)을 받았다. 2010년 '마비노기 영웅전', 2016년 'HIT', 2020년 'V4'에 이어 역대 4번째 대상 수상이다.

최우수상(국무총리상)은 모티프 '대항해시대 오리진', 우수상(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엔 넷마블엔투 '머지 쿵야 아일랜드', 컴투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넥슨게임즈 'HIT2'가 올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새집 올스톱"…'미분양 무덤' 대구, 특단 카드 꺼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