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교사·입시업체 "수능 국어 작년보다 쉬워…물수능은 아냐"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65
  • 2022.11.17 12:47
  • 글자크기조절

입시상담 교사단 "최상위권 변별력 하락할 수도", 입시업체 "쉬웠지만 물수능 수준은 아니야"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7일 오전 대구 수성구 덕원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시험을 앞두고 손을 모아 기도하고 있다. 2022.11.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7일 오전 대구 수성구 덕원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시험을 앞두고 손을 모아 기도하고 있다. 2022.11.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7일 오전 치러진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1교시 국어 영역은 지난해 수능보다 다소 쉬웠다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물수능' 수준은 아니라는 평가다. 지난해 수능의 국어 영역이 워낙 어렵게 출제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수능 출제본부가 밝힌대로 EBS 체감 연계도는 높았다는 게 공통적인 시각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시상담교사단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제경향 분석 브리핑에서 "어려웠던 작년 수능보다 상대적으로 쉽고, 지난 9월 모의평가와 유사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김창묵 경신고 교사는 "중상위권에서 국어가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크겠지만 최상위권 변별력은 다소 하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입시학원들의 분석도 크게 다르지 않다. 종로학원은 국어 영역이 끝난 후 배포한 출제 경향 분석에서 "(국어는)어렵게 출제된 통합수능 1년차(2022학년도)보다는 쉽게 출제됐지만 변별력 없는 물수능 수준은 아니다"라며 "EBS를 충실하게 공부한 학생일수록 체감 난이도는 더욱 낮아졌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메가스터디교육도 "2023학년도 수능 국어 영역은 전년 수능 대비 다소 쉽게 출제하려는 노력이 돋보였다"며 "독서영역은 과학 지문의 길이를 길게 해 변별력을 주려 했는데 난이도는 전년과 유사했고, 문학영역은 3작품을 EBS 수능 교재에서 출제해 연계율 50%를 유지하려 했는데 문제 유형과 틀은 작년과 별 차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고난도 문제로는 공통적으로 17번이 꼽혔다. 17번은 '클라이버의 기초 대사량 연구'를 소재로 한 과학 지문(14~17번)에 포함된 문제다. 김원중 강남대성학원 입시전략실장은 "과학 지문은 작년 수능에 비해 수학적인 내용이 많다"며 "17번 문항에서도 이러한 지점을 묻고 있어 풀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2023학년도 수능 출제본부는 이날 배포한 출제방향에서 "국어과 교육과정에서 설정한 지식과 기능에 대한 이해력, 출제 과목별 교과서를 통해 학습한 지식과 기능을 다양한 담화나 글에 적용할 수 있는 창의적 사고력을 중점적으로 측정하고자 했다"며 "EBS 수능 교재를 연계해 학생들의 시험 준비 부담을 경감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