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하루새 '66% 폭등' 악몽이 또…'악마의 니켈' 시장 흔든다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921
  • 2022.11.19 10:00
  • 글자크기조절

[원자재로 살아남기]66% 폭등, 악마의 니켈…부활 조짐

[편집자주] 올해 초 원자재 가격 급상승으로 전세계 증시가 충격을 먹었습니다. 갈 곳 잃은 투자자들이 넘쳐 났지만 한편에선 원자재 수퍼사이클을 기회삼아 투자에 나서는 이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가 원자재 시장의 흐름을 꼼꼼히 분석해 '원린이'들의 길라잡이가 돼 드리겠습니다.
하루새 '66% 폭등' 악몽이 또…'악마의 니켈' 시장 흔든다
'악마의 니켈'이 부활 조짐을 보이고 있다. 올해 초 원자재 수퍼사이클 국면에서 니켈은 하루만에 66% 폭등했다. 이로 인해 니켈 가격을 거꾸로 2배 추종하는 '니켈 곱버스' 상품이 손 쓸 새도 없이 상장폐지되는 등 시장에 충격을 줬다.

시장에선 당분간 니켈 가격의 오름세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니켈 가격이 상승함에 따라 철강, 배터리 업체들의 부담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니켈 가격이 내려갈 때까진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분석한다.

19일 한국자원정보서비스에 따르면 최근 1달간 니켈 가격은 약 33% 올랐다. 같은 산업금속으로 분류되는 구리(10%), 알루미늄(9%), 아연(8%) 등보다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시장에선 니켈의 급등세를 주목하고 있다. 올해 초인 지난 3월7일 하루만에 66% 급등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적이 있어서다. 톤당 2만달러 후반대를 유지하던 니켈 가격이 갑자기 4만달러를 돌파한 것.

중국의 니켈 채굴, 제조업체인 칭산사가 니켈 공매도를 숏커버링(환매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해프닝이었다는 게 밝혀졌지만 니켈 가격은 쉽게 떨어지지 않았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모든 원자재 가격이 고공행진했기 때문이다.

이후 원자재 가격이 진정되며 니켈 가격도 내려왔다. 지난 7월15일 톤당 1만9100달러를 기록하며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공급 차질 문제가 생기면서 니켈 가격이 재차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번달 초(1일) 톤당 2만3000달러를 유지했던 니켈 가격이 지난 15일 3만254달러까지 치솟은 것.

블룸버그에 따르면 최근 프랑스령 뉴칼레도니아 지역의 니켈 광산인 고로(Goro) 인근 댐에서 폐기물이 유출되는 사고가 있었다. 이로 인해 고로 광산을 소유한 프로니 리소시스는 당분간 니켈 생산이 4분의 1 수준으로 줄 것이라고 밝혔다.

하루새 '66% 폭등' 악몽이 또…'악마의 니켈' 시장 흔든다



니켈, 66% 폭등 또 오나…가격 전망은?


니켈 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계속될 수 있다고 시장은 예측한다. 니켈의 주요 수출국 중 하나인 인도네시아가 니켈을 원광 형태로 수출되는 걸 막고 있는 게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재고도 현재 4~5만톤 정도로 14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 중이다.

니켈 가격이 올라가면 철강, 배터리 업체들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판가전이가 어려우면 원가 부담을 고스란히 관련 기업들이 떠안게 되기 때문이다. 전 세계 니켈의 70%가 스테인리스강에 쓰인다.

다만 금융투자업계는 장기적으로 봤을 때 니켈 가격은 하향 안정화될 것으로 분석한다. 경기 위축으로 스테인리스강 수요가 줄면서 니켈 수요도 함께 줄 것으로 봐서다. 특히 산업금속의 주요 소비국인 중국이 엄격한 제로코로나 정책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만큼 수요가 쉽게 늘어날 것으로 보긴 힘들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전기차 배터리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니켈 가격도 오를 수 있다고 지적한다. 하지만 전기차 생산이 초기 단계이므로 경기 위축에 따른 니켈 수요 감소폭을 상쇄하진 못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아울러 향후엔 인도네시아의 니켈 공급도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다.

고찬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니켈 수급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나 향후 인도네시아산 니켈 공급 확대는 가격 상방 변동성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내년 니켈 가격은 평균적으로 톤당 2만2000달러 수준에서 거래될 것"으로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난임부부 전액지원…'윤석열표' 저출산 대책 나온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