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계란 썩은 냄새 나" 인천에 무슨 일이…서울까지 악취 퍼져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6,616
  • 2022.11.18 06: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진=뉴시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진=뉴시스
인천 수도권매립지에서 '부취제'가 누출돼 주변으로 악취가 퍼졌다.

17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인천시 서구 수도권매립지 내 음폐수바이오가스화 시설에서 부취제 30ℓ가 누출됐다.

부취제는 천연가스나 도시가스 등 인체 유해 물질이나 폭발성 물질 누출 여부를 냄새로 확인하기 위해 첨가하는 물질이다. 인체에는 무해하다.

이날 음폐수바이오가스화 시설에서는 부취제 탱크 철거 작업을 하고 있었다. 이 과정에서 배관이 파손돼 부취제가 누출됐다.

부취제가 누출되면서 서구청 등에는 '양파 썩은 냄새가 난다', '계란 썩은 냄새가 심하게 난다' 등 주민 민원 200여건이 들어왔다.

지역 커뮤니티에서도 '악취가 난다'며 불편을 호소하는 글이 잇따랐다.

부취제 악취는 인천 서구 검암동과 계양구, 김포 사우동, 서울 강서구 일대까지 퍼졌다.

매립지공사는 부취제 탱크 철거를 끝내고 누액 공간에 물을 뿌려 흡착포와 토사를 활용해 방재작업을 마쳤다. 탈취제를 뿌리며 냄새를 없애는 작업도 했다.

한편 서구는 이날 오후 5시54분쯤 안전안내문자(재난 문자)를 보내 수도권매립지 내 부취제 누출 상황을 알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