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 아이오닉6, 美 최초 공개…주행거리·충전속도 '극찬'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18 09: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022 부산 국제모터쇼' 공식개막 첫날인 1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공개한 세단형 전기차인 '아이오닉 6' 등을 관람하고 있다. 24일까지 열리는 부산모터쇼에는 현대차, 기아차, 제네시스, BMW, MINI, 롤스로이스 등 6개의 완성차 브랜드를 포함해 8개국 120개사가 참가했다. 2022.07.15.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022 부산 국제모터쇼' 공식개막 첫날인 1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공개한 세단형 전기차인 '아이오닉 6' 등을 관람하고 있다. 24일까지 열리는 부산모터쇼에는 현대차, 기아차, 제네시스, BMW, MINI, 롤스로이스 등 6개의 완성차 브랜드를 포함해 8개국 120개사가 참가했다. 2022.07.15.
현대자동차가 17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2 LA 오토쇼에서 '아이오닉 6'를 북미 최초로 선보였다.

현대차가 지난 7월 글로벌 론칭한 아이오닉 6는 현대차의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이다. 국내에서 진행된 사전계약 당시 역대 첫날 최다 대수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최근 유럽에서 진행한 사전예약 첫날 완판되는 등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LA 오토쇼에서 아이오닉 6를 공개하면서 고객의 모든 여정에서 이동의 혁신을 경험하게 할 차량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또 고객이 차량 내 다양한 활용 가치를 발견하고 편안하게 머무를 수 있는 이동수단 이상의 공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아이오닉 5의 세계적인 성공에 이어 북미시장에서 현대차의 전동화 리더십을 강화하고 고객에게 새로운 전동화 경험을 선사할 계획임을 밝혔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최고운영책임자(COO) 사장은 "아이오닉 6는 친환경 차량으로의 전환에 관심있는 수많은 북미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모델"이라며 "스포티한 이미지와 넓은 실내 공간, 다양한 배터리 옵션, 충전 속도 등 고객들을 만족시키는 사양을 두루 갖춰 다른 전용 전기차 모델과의 경쟁에서 앞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오닉 6는 공기의 저항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의 디자인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를 바탕으로, 실내공간의 시작점과 끝점을 양 끝으로 최대한 늘려 차량의 독특한 비율을 구현했다.

△리어 스포일러 △외장형 액티브 에어 플랩 등 새로운 기술들을 대거 적용해 현대차에서 가장 뛰어난 공기저항계수 0.21을 달성했다. 기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한정됐던 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의 적용범위를 현대차 최초로 자동차의 주요 전자제어장치까지 확대했다.

이 밖에도 △세계 최고 수준인 kWh당 6.2㎞의 전기소비효율(18인치 휠, 스탠다드 2WD 기준) △산업부 인증 기준 524㎞인 넉넉한 1회충전 주행가능거리(18인치 휠, 롱레인지 2WD 기준) 등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아이오닉 6는 내년 상반기 북미 시장에서 본격 출시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LA 오토쇼에서 고성능 롤링랩(움직이는 연구소) 차량 '엔 비전 74(N Vision 74)'를 북미 최초로 공개했다.

N Vision 74는 현대차가 배터리 모터와 수소연료전지를 결합해 개발한 N 브랜드 최초의 수소 하이브리드 롤링랩으로, 수소전기차의 긴 주행거리와 빠른 충전 속도가 장점이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 부사장은 "N Vision 74는 현대차가 1974년 선보인 '포니쿠페' 콘셉트카의 대담한 정신을 계승했다"며 "한국 최초의 스포츠카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던 과거 엔지니어들의 헌신적 열정에 대한 존경과 감사를 미래지향적 디자인으로 담아낸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차는 LA 오토쇼에서 'U.S.뉴스&월드리포트'가 발표한 '2023년 베스트 SUV 브랜드'로 선정됐다. 현대차는 오는 27일(현지시각)까지 진행되는 이번 LA 오토쇼에서 3814㎡(약 1154평) 규모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아이오닉 6 외에도 △아이오닉 5 △넥쏘 △코나 EV △투싼 HEV △싼타페 HEV 등 북미 친환경차 풀라인업을 포함한 총 24대의 차량을 전시할 계획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