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빈살만 초청받은 원희룡…"무슨 선물 줄 겁니까" 물었더니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473
  • 2022.11.18 13:43
  • 글자크기조절
(서울 로이터=뉴스1) 정윤미 기자 = 방한 중인 무함마드 빈살만 알사우드(왼쪽)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17일 웃는 얼굴로 윤석열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있다. 2022.11.17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로이터=뉴스1) 정윤미 기자 = 방한 중인 무함마드 빈살만 알사우드(왼쪽)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17일 웃는 얼굴로 윤석열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있다. 2022.11.17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빈살만 왕세자가 한국이 어떤 기술을 갖고 있는지에 대해서 이미 다 알더라. 앞으로도 한국 기업들을 계속 좀 소개해달라고 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8일 '청년주거지원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원 장관은 영예수행장관으로 전날 방한한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의 모든 일정을 수행했다.

원 장관은 "왕세자가 '짧은 기간이었지만 충분한 대화를 했고 많은 제안과 합의가 이뤄져서 풍성한 결과를 갖고 간다. 앞으로도 한국과 사우디의 진정한 우정을 쌓아나가자'고 하더라"며 말을 전했다.

특히 빈살만 왕세자는 이달 초 해외수주 지원단을 꾸려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 원 장관을 재차 초청했다는 전언이다.

원 장관은 "초청을 받고 '무슨 선물을 주실겁니까'라고 물었다"면서도 "하지만 네옴(시티)에서 먼저 와야한다. 네옴에 우리 설계회사, 개별 기기 등 중소기업들을 많이 집어넣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왕세자가 한국에 대해, 한국이 어떤 기술을 갖고 있는지에 대해 많이 알더라. 현대중공업의 항만 건설기술, 두산중공업의 터빈 발전설비, 담수화 시설 등에 잘 알고 있었다"며 "사우디에 예정된 메가프로젝트와 연관 지어서 만날 기업들을 다 생각해두고 온 것 같더라. 한국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고 있는 분야들에 대해서는 사우디도 '한국이 베스트'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부연했다.

오는 28일과 29일에는 사우디 주택부 장관이 한국을 방문해 '한-사우디 주택협력 공동세미나'를 개최한다.

원 장관은 "그 자리에 우리기업을 초청할 예정이며 사우디에도 주택부만 오지 말고 실제 발주처들도 함께 와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