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CJ대한통운-SM상선 '육상·해운 물류시너지' 업무협약 체결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1 09:23
  • 글자크기조절
CJ대한통운 강병구 글로벌부문장(오른쪽)과 SM상선 유조혁 대표이사가 함께 MOU 체결후 기념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 강병구 글로벌부문장(오른쪽)과 SM상선 유조혁 대표이사가 함께 MOU 체결후 기념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SM상선과 북미물류사업 확장을 위한 '리퍼 라운드 트립 서비스 및 트럭킹'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리퍼 라운드 트립은 정기 해운노선을 왕복하는 선박에 냉동냉장컨테이너(리퍼컨테이너)를 싣고 화물을 운송하는 해운물류를 의미한다. 트럭킹은 대형화물차를 활용한 내륙 운송서비스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각사가 보유한 육상·해운 운송역량과 노하우 등을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북미 물류사업을 확장하기로 했다. 양사는 부산항과 미국서해안 항구를 왕복하는 해운 노선을 활용해 고객사에게 다양한 형태의 복합물류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먼저 온도조절이 가능한 냉동냉장컨테이너를 활용한 콜드체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냉동냉장컨테이너는 바다 한가운데서도 온도유지가 가능해 신선식품과 의약품 등 온도관리가 필수인 화물들의 장거리운송에 적합하다.

북미 내륙 운송을 결합한 복합화물운송서비스도 강화한다. 특히 CJ대한통운 미국통합법인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가 현지에 보유한 운송역량과 네트워크를 연계해 항만에서부터 고객이 원하는 최종목적지까지 화물을 안전하게 운송하는 라스트마일 서비스까지 확대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CJ대한통운은 실화주의 미주 수출입 냉동·냉장화물에 대해 SM상선으로부터 장비와 선복을 안정적으로 제공받아 양질의 운송서비스 제공이 가능해 질 전망이다.

SM상선 역시 고수익 화물을 안정적으로 확보해 수익성을 개선하고 공 컨테이너 장비 이송에 따르는 비용도 절감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주 내륙 운송서비스 확대와 내륙 화물에 대한 운송 지연도 개선할 전망이다.

CJ대한통운은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SM상선과 지속적으로 협업하고 추후 태국, 베트남 등 추가적인 노선을 개발·발굴해 글로벌 물류사업을 확장해 나가기로 했다.

유조혁 SM상선 대표는 "CJ대한통운과의 MOU 체결은 에스엠상선의 미주 운송서비스가 국내외 화주로부터 더욱 신뢰를 받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향후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병구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장은 "대한민국의 물류와 해운업계를 대표하는 양사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만큼 물류시너지 극대화 차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상호협력을 통해 양사가 모두 윈-윈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고 고객의 니즈에 맞는 다양한 물류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오를텐데 왜 팔아요?"…LG엔솔 직원들 우리사주 지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