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만 반도체 대부 모리스 창 "TSMC, 美서 3나노 칩 생산할 것"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1 19:20
  • 글자크기조절
대만 반도체 제조회사 TSMC 창업자 모리스 창(장중머우)/사진=타이베이로이터, 뉴스1
대만 반도체 제조회사 TSMC 창업자 모리스 창(장중머우)/사진=타이베이로이터, 뉴스1
세계 1위 파운드리(시스템반도체 위탁생사) 기업 대만 TSMC의 창업자이자 전 회장인 모리스 창이 "TSMC가 미국 애리조나주에 지어질 새 공장에서 3나노(㎚, 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공정을 적용한 반도체 칩을 생산하겠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모리스 창은 태국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 후 대만으로 귀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모리스 창은 "3나노 공장도 5나노 공장과 같은 애리조나주에 위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스 창은 은퇴한 후에도 TSMC뿐만 아니라 세계 반도체 업계에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모리스 창은 "5나노 공정이 1단계라면 3나노 공정은 (더 발전된) 2단계"라며 "다만 3나노미터 공장 가동 계획은 아직 완전히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TSMC는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120억달러(16조3020억원)을 들여 반도체 공장을 건설 중이다. 양산 시기는 2024년으로 예상된다. TSMC가 해당 공장 인근에 또 다른 반도체 공장을 추가로 지을 수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JS)이 이달 초 보도했다. 모리스 창의 발언대로라면 피닉스 공장에서 5나노 반도체, 새로 지을 공장에서 3나노 반도체를 생산할 것으로 보인다.

파운드리 업계에서 현재 7나노 이하 미세공정이 가능한 기업은 TSMC와 삼성전자 두 곳뿐이다. 두 회사는 3나노 공정을 두고 경쟁을 벌여왔는데, 삼성전자가 올해 6월 3나노 양산을 공식화했고, TSMC는 4분기 내 양산을 계획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IRA 기대 너무 컸나"…배터리 3사 '세 감면 규모' 분석 돌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