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슬기도 당했다…"보이스피싱 피해 금액만 1200만원 육박"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6,741
  • 2022.11.22 11:05
  • 글자크기조절
/사진=JTBC '세계 다크투어'
/사진=JTBC '세계 다크투어'
방송인 박슬기가 보이스 피싱으로 1200만원에 달하는 피해를 당했다고 고백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세계 다크투어'에서는 국경을 막론하고 벌어지는 보이스 피싱 수법을 분석해 시청자들의 경각심을 일깨운다.

특히 이번 여행에는 실제 보이스 피싱 피해자인 박슬기가 다크 투어리스트로 합류해 피해 당시 이야기를 전한다.

이날 다크 투어리스트들은 강력계의 살아있는 전설이자 일명 '거미손 형사'로 유명했던 김복준 다크가이드와 함께 보이스 피싱의 흔적을 추적해간다.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등 전 세계적으로 성행하고 있는 범죄인 만큼 수법 역시 다양할 터. 이에 김복준 다크가이드는 세계 각국의 보이스 피싱 방법을 설명한다.

사기에 이어 강도, 살인까지 이어지는 일본 특유의 보이스 피싱인 '아포덴 사기'를 비롯해 교도소 내에서 버젓이 자행되는 피싱 범죄까지 기상천외한 수법들이 하나씩 공개될 때마다 다크 투어리스트들의 혈압도 같이 상승한다. 무엇보다 피싱 범죄의 배경이 되는 중남미 교도소의 황당한 광경에 박슬기는 "말도 안 돼 진짜"라며 충격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갈수록 범인의 수법이 교묘해지는 가운데, 대답만 해도 범죄의 대상이 되는 어이없는 경우도 발생한다. 김복준 다크가이드가 예시를 들던 중 피싱범의 질문에 홀린 듯 대답한 박나래를 향해 "지금 박나래 씨는 보이스 피싱을 당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알리기도.

그중에서도 보이스 피싱 범죄에 "아주 크게 당했다"던 박슬기는 자신이 겪은 사례를 소개하며 현실감을 더한다. 피해 금액만 무려 1200만 원에 육박했다던 박슬기는 피해 당시는 물론, 그 이후의 이야기까지 전한다.

한편, '세계 다크투어'는 수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오를텐데 왜 팔아요?"…LG엔솔 직원들 우리사주 지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