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친구도 가려서 만나라"…S대 출신→대기업 남친의 충격 반전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515
  • 2022.11.22 22:27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남자친구가 명문대를 나왔다고 한 말이 알고 보니 거짓이었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3'에서는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30세 남자친구를 둔 27세 고민녀의 사연이 그려졌다.

고민녀는 위스키 동호회에서 남자친구를 만나 행복한 연애를 시작했다. 하지만 머지않아 남자친구는 S대 출신, 대기업 재직 등 '고스펙'을 내세우며 고민녀를 무시했다고 한다.

고민녀는 "남자친구가 굳이 샤로수길(S대 근처 거리)에서 데이트하자고 했다. '20대 추억이 많은 곳'이라면서 눈물까지 글썽이더라. 그날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학생증을 촬영해 올렸다"고 말해 MC들을 놀래게 만들었다.

당시 남자친구의 SNS에는 "내 20대가 오롯이 서려 있는 이곳. 언젠가 결혼한다면 이곳에서 하겠다고 다짐했던 교수회관. 오랜만에 꺼내 본 학생증"이란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심지어 남자친구는 고민녀의 문자 띄어쓰기를 지적하고 "친구 가려서 만나라. 그 친구들 아니었으면 더 좋은 대학교와 회사에 갔을 거다. 이직 준비하자. 솔직히 지금 회사 아무도 모르지 않냐"며 친구들과 직장까지 무시했다.

이에 대해 고민녀는 "사과는 받았지만, 남자친구의 솔직한 마음을 안 것 같아 심란하다"고 토로했다.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MC 주우재는 "남자친구가 자신에게 취해 사는 것 같다. 내세울 게 저거 하나인 것"이라며 "카푸어가 차 열쇠를 계속 올려놓는 행위와 같다. 가진 것 중 제일 내세울 수 있는 거니까"라고 지적했다.

곧이어 반전이 밝혀졌다. 남자친구는 사실 S대 출신이 아니었던 것. 고민녀는 남자친구 지인으로부터 남자친구가 S대 나온 척하고 산다는 사실을 전해 들었고, 남자친구에게 이에 대해 물어보자 연락이 두절됐다고 한다.

김숙은 "아픈 애다. SNS에 감성 글까지 썼지 않냐"며 혀를 내둘렀다. 곽정은은 "그게 아닐 확률이 더 높다. 진실이 밝혀지기 쉬운 세상에 저렇게까지 거짓말한 건 다른 목적이 있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주우재는 고민녀에게 "이미 다른 여성을 찾고 있을 테니 잊고 좋은 사람 만나라"고 조언했다. 김숙도 "다시 만나지 마라. 거짓말하고 도망치고 속이는 사람들 제가 많이 만나 봤다. 연락 끊긴 걸 다행이라고 생각해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S대와 대기업이) 이성을 유혹하기에 좋은 간판이라 생각해서 그런 것 같다. 잠깐 만나다가 걸리면 끝내고, 또 다른 데 가서 그러는 것"이라며 "엄밀히 따지면 이건 사기다. 빨리 털어내는 게 정신 건강에 좋을 것"이라고 고민녀의 새 출발을 응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코로나 백신 구입에 쓴 돈 7조, 그 중 1176만회분 '폐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