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리모델링 시장 커진다…삼성물산-아주대 공동 기술 개발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3 10:15
  • 글자크기조절
최영우 삼성물산 건축주택사업부장(사진 왼쪽)과 아주대학교 김경래 부총장이 지난 22일 리모델링 기술 공동연구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삼성물산
최영우 삼성물산 건축주택사업부장(사진 왼쪽)과 아주대학교 김경래 부총장이 지난 22일 리모델링 기술 공동연구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삼성물산
삼성물산이 리모델링 시장 확대를 대비해 아주대학교와 손잡고 리모델링 신규 기술 공동개발에 나선다.

양사는 지난 22일 이런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주택 리모델링 관련 신규 기술 개발 및 구조·설계 엔지니어링 프로그램 개발에 협력하고, 개발한 기술들은 삼성물산이 시공하는 리모델링 프로젝트에 적극 도입키로 했다.

리모델링은 설계단계부터 기존 건물의 구조적 안정성과 시공가능성을 고려할 뿐만 아니라 골조 해체 과정에서 다수의 부산물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연구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삼성물산과 아주대학교는 리모델링의 구조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설계 역량을 확보하고 구조 안정성 강화, 골조 해체량 최소화 연구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삼성물산은 래미안 청담 로이뷰, 래미안 대치 하이스턴 등의 리모델링 프로젝트를 준공했으며 성동구 금호벽산리모델링, 강동구 고덕아남리모델링, 용산구 이촌코오롱리모델링 등의 공사를 수행할 예정이다. 아주대학교의 리모델링연구단은 리모델링 관련 설계 기술과 구조안전 확보 기술, 저비용 고효율 리모델링 사업모델 개발 등 26개의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최영우 삼성물산 부사장은 "국내 노후아파트 증가로 리모델링 시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안전이 확보되는 차별화된 리모델링 기술경쟁력을 통해 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래 아주대학교 부총장은 "삼성물산과의 산·학 공동 기술개발을 통해 리모델링 산업 전반의 기술수준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감산없다" 버틴 삼성, 반도체 혹한기 승자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