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차트]월드컵서 혼자 16골…펠레·호나우두 제친 최다득점자는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985
  • 2022.11.27 05:30
  • 글자크기조절

[카타르 2022]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더차트]월드컵서 혼자 16골…펠레·호나우두 제친 최다득점자는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한 선수는 독일의 '고공 폭격기' 미로슬라프 클로제였다. 그는 무려 16번이나 골망을 흔드는 데 성공했다.

25일 FIFA 등에 따르면 클로제는 월드컵 본선에 모두 24경기 출전, 16골로 역대 최다 득점자 기록을 지키고 있다.

'1994 미국 월드컵'과 '2002 한국·일본 월드컵'을 브라질 우승으로 이끈 호나우두가 총 15골(19경기)로 2위에 올랐다.

3위는 '1974년 서독 월드컵' 우승 주역이자 독일의 '원조 폭격기' 게르트 뮐러로, 그는 월드컵 본선에서 총 14골(13경기)을 넣었다. 4위는 프랑스의 전설적 공격수인 쥐스트 퐁텐. 퐁텐의 13골은 1958년 스웨덴 월드컵에서 모두 기록한 것으로, 월드컵 한 대회 최다 득점기록이기도 하다.

브라질의 '축구 황제' 펠레가 12골(14경기)로 5위였다.

6~7위는 각각 11골의 코치시 샨도르(헝가리), 위르겐 클린스만(독일)이었다. 코치시가 5경기, 클린스만이 17경기에 출장해 경기수가 적은 코치시의 순위가 높다.

헬무트 란(독일)이 10경기 10골로 8위, 게리 리네커(잉글랜드)와 가브리엘 바티스투타(아르헨티나)가 12경기 10골로 공동 9위다.

대한민국 선수 중에는 현역인 손흥민(토트넘)과 은퇴한 안정환, 박지성이 3골씩 기록해 국내 최다 득점 기록을 갖고 있다. 손흥민은 '2022 카타르 월드컵'에 한국 대표팀 주장으로 참여, 이번 대회에서 득점 성공 시 선배들을 뛰어넘어 기록을 경신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