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물건 팔리면 30% 뗀다"…TV홈쇼핑 수수료, 유통업자 중 최고

머니투데이
  • 세종=유재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3 16:45
  • 글자크기조절
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TV홈쇼핑이 납품업체로부터 받는판매 수수료율이 30% 안팎으로 대규모 유통업자들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낮은 업종은 온라인쇼핑몰인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3일 이런 내용의 2021년 유통거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TV홈쇼핑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쇼핑몰 △아웃렛·복합쇼핑몰 △편의점 등 6대 유통업태의 주요 브랜드 34개를 대상으로 했다.

판매수수료는 계약상 명목 수수료와 실질 수수료로 구분한다. 명목 수수료율은 계약서상 명시된 판매수수료의 산술 평균값이다. 실질 수수료율은 유통업자가 납품업자로부터 실제로 수취한 수수료, 추가 비용을 상품 판매 총액으로 나눈 값이다.

업태별 실질수수료율은 △TV홈쇼핑(29.2%) △백화점(19.3%) △대형마트(18.6%) △아웃렛·복합쇼핑몰(13.3%) △온라인쇼핑몰(10.3%) 순이다. 실질수수료율은 전년 대비 △아웃렛·복합몰(-0.6%p) △백화점(-0.4%p) △온라인쇼핑몰(-0.4%p) △대형마트(-0.2%p) 분야에서 하락했다. TV홈쇼핑 분야에서는 전년과 동일했다.

업종별 실질수수료율을 보면 TV홈쇼핑은 △CJ온스타일(34.1%) △NS홈쇼핑(32.9%) △GS SHOP(29.9%) △롯데홈쇼핑(29.7%) △현대홈쇼핑(29.9%) 등 순으로 높은 수수료를 받았다.

백화점 가운데선 AK플라자(20.2%)와 현대백화점(20.0%), 대형마트는 홈플러스(19.1%), 이마트(18.8%), 롯데마트(18.2%) 등 순으로 높은 수수료를 받고 있었다. 아울렛·복합쇼핑몰은 뉴코아아울렛(18.8%), 온라인쇼핑몰은 쿠팡(29.9%)이 가장 높았다.

다만 쿠팡의 경우 판매수수료율을 산정할 수 있는 '특약매입'(제트배송) 거래 비중이 전체 매출의 3.2%에 불과하다. 다른 업체와 달리 물류 보관·배송 등을 모두 쿠팡이 맡고 있어 수수료율이 높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명목수수료율은 △TV홈쇼핑(34.3%) △백화점(25.4%) △대형마트(19.6%) △아웃렛·복합쇼핑몰(17.4%) △온라인쇼핑몰(16.8%) 순으로 높았다. 전년 대비 명목수수료율은 대형마트(-0.5%p), 아웃렛·복합쇼핑몰(-0.2%p), 백화점(-0.2%p), TV홈쇼핑(-0.1%p) 분야에서는 하락했다. 온라인 분야에서는 소폭 상승(0.1%p)했다.

거래방식을 분석하면 편의점(99.0%)과 대형마트(84.3%), 온라인쇼핑몰(66.8%)은 직매입 거래를, 백화점은 주로 특약 매입(63.3%) 거래를 했다. 아웃렛·복합쇼핑몰은 임대(87.4%) 비중이 높았다. TV홈쇼핑(76.6%)은 위수탁 거래 비중이 높았고, 온라인 쇼핑몰도 위수탁(31.0%) 거래 비중이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