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검찰, '노영민 취업청탁 의혹' CJ계열사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 김효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3 17:34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청탁을 명목으로 10억원 가량의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이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2.9.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청탁을 명목으로 10억원 가량의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이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2.9.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의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한 취업 청탁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3일 이 전 부총장이 고문으로 재직한 한국복합물류 사무실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이 전 부총장의 취업요구 등 업무방해 사건과 관련해 이날 오후부터 CJ대한통운의 자회사인 한국복합물류 사무실과 관계자들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 전 부총장은 2020년부터 1년간 한국복합물류에서 상근고문으로 일하며 1억원의 급여를 받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부총장은 21대 총선에서 낙선한 뒤 국토교통부 추천을 받아 고문으로 임명됐다.

검찰은 방송작가 출신으로 관련 전문성이 없는 이 전 부총장이 취업 과정에서 정치권의 개입이 있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현재 이 과정에 노 전 실장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한편 이 전 부총장은 사업가 박모씨로부터 각종 청탁 대가로 10억원대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 전 부총장은 2019년 12월부터 지난 1월까지 공무원·공공기관 임원 등에 청탁해 정부 에너지기금 배정과 마스크 사업 관련 인허가, 공공기관 납품 및 임직원 승진 등을 알선해 준다는 명목으로 사업가 박모씨에게 모두 9억4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21대 총선을 앞둔 2020년 2∼4월 박씨에게 선거비용 명목으로 수차례에 걸쳐 3억30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금품을 수수하는 과정에서 여권 고위 인사들과의 친분을 내세웠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