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비혼' 직원에 기본급 100%+휴가 5일 지원…LG유플러스의 파격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3 19: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유플러스 용산 사옥 전경/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용산 사옥 전경/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11,650원 ▼150 -1.27%)가 '비혼'을 선언한 직원에게 결혼 지원금과 동일한 수준의 비혼지원금을 지급한다. 비혼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은 LG그룹을 비롯해 5대 그룹 가운데 LG유플러스가 처음이다.

23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최근 임직원 대상 공지를 통해 비혼 지원금 제도를 신설한다고 공지했다. 비혼지원금 제도는 내년 1월1일부터 시행되며, 비혼을 선택한 직원에게 기본급 100%와 유급휴가 5일을 제공한다. 결혼하는 직원에게 제공되는 복지 혜택인 결혼 축하금과 동일하다.

비혼 지원금 지급 대상은 근속 기간 5년 이상, 만 38세 이상인 직원이다. 별도 증명이나 확인 절차는 필요하지 않으며, 회사 경조 게시판에 비혼선언을 등록한 뒤 신청하기만 하면 된다.

단 비혼 지원금을 받은 직원이 추후 선언을 철회하고 결혼할 경우에는 결혼 축하금과 휴가가 제공되지 않는다. 비혼 선언 이후에는 2년의 근속기간을 채워야하며, 그 전에 퇴사 등을 하게 될 경우 지원금은 환수된다.

LG유플러스의 비혼지원금 제도는 LG유플러스 노조와 사측이 협의해서 복지 혜택을 정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졌다. LG그룹 차원의 논의가 아닌 LG유플러스가 임직원들의 의견을 반영해 독자적으로 만들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기존의 복리후생 제도가 기혼자 위주로 많이 만들어졌는데, 최근 MZ세대를 중심으로 비혼을 선택하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관련 복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컸다"며 "사측에서 이같은 의견을 듣고 기혼자와 비혼자의 형평성 등을 고려해 비혼지원금을 만든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재판부 "934억원 어치 위믹스 '잠금해제'…유통량 위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