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바늘·실 없이 상처 꿰맨다?…나오자마자 수출길 오른 K-의료기기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942
  • 2022.11.28 04:30
  • 글자크기조절

[스타트UP스토리]의료기기 전문기업 서지너스 전성근 대표
가정용 응급키트 내달 출시…"재택치료 주도"

기존 봉합 방식, 바늘과 실(왼족), 스테이플러(오른쪽)
기존 봉합 방식, 바늘과 실(왼족), 스테이플러(오른쪽)
날카로운 물체에 손을 베였을 때 반창고를 붙여도 지혈되지 않고 상처가 계속 벌어져 당혹한 적이 누구나 한 번쯤 있다. 이럴 때 쓸 만한 신개념 의약기기가 국내에서 처음 개발돼 관심을 모은다. 기존 봉합방식인 바늘과 실, 스테이플러를 사용하지 않고 환부(상처 부위)를 봉합하는 밴드 형태의 봉합기 '스킨클로저'가 그것이다. 2019년 4월 설립된 바이오헬스 스타트업 서지너스가 개발했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밴드를 상처 부위 양쪽에 붙인 뒤 끈을 당기기만 하면 된다. 쓰기 간편한 데다 의료장비가 체내 조직으로 들어가지 않아 피부 손상과 흉터를 최소화할 수 있다.
스킨클로저사용법/사진=서지너스
스킨클로저사용법/사진=서지너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플랫폼 유니콘팩토리와 만난 전성근 서지너스 대표(사진)는 "기존 바늘과 실로 하는 봉합법은 통증과 흉터를 남겨 최악의 경우 트라우마가 생기기도 하지만 '스킨클로저'는 통증이 없고 흉터·감염을 최소화하는 데다 환자 스스로 봉합기를 제거해 실밥을 없애려 병원에 갈 필요도 없다"고 말했다.

서지너스 전성근 대표/사진=서지너스
서지너스 전성근 대표/사진=서지너스
전 대표는 창업 전 한 의료기기업체 해외영업·개발부서에서 10년간 일했다. 이때 구축한 미국, 중국, 인도, 일본, 폴란드, 슬로바키아, 체코 등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 사업 초기부터 해외수출을 노렸다. "이미 미국, 멕시코와 브라질 등 대부분 중남미 국가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습니다. 내년 상반기 유럽 통합규격인증(CE)이 완료되면 독일,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등에도 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현재 바늘·실·스테이플러를 사용하는 글로벌 상처봉합 시장은 10조원 규모로 추산된다. 이중 봉합기를 통해 3%의 비중을 차지하는 게 전 대표의 목표다.

스킨클로저는 출시 1년 만에 국내 주요 대학병원 진입에 성공하면서 국내 피부봉합유지기 시장점유율 30%대를 차지했다. 수술용 스킨클로저를 도입한 종합병원은 현재 수도권(30곳) 충청·전라(22곳) 경상(13곳) 강원(2곳) 전국 67곳이다.

최근엔 집에서 상비약처럼 놓고 쓰는 '스킨클로저 응급키트'를 개발했다. 소독용 솜, 스킨클로저 피부봉합유지기, 거즈드레싱 등으로 구성됐다. 봉합유지기 크기에 따라 제품구성을 달리했는데 △3㎝ △5㎝ △3㎝+5㎝ 총 3가지다. 이 제품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판매허가를 받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빠르면 12월 초 판매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엔데믹(풍토병화) 전환 후 비대면 치료 등 셀프메디케이션, 즉 재택치료 시대에 들어섰어요. 그래서 개인용을 추가로 개발해 내놓았습니다."

바늘·실 없이 상처 꿰맨다?…나오자마자 수출길 오른 K-의료기기
서지너스는 정부의 '빅3' 사업에 선정된 기업으로 액셀러레이터인 와이앤아처로부터 기술·경영진단, 컨설팅, 자문 등을 받았다. 특히 '스킨클로저 키트' 주문량이 늘 경우 생산라인 확대를 위한 투자연계를 지원받기로 했다. 빅3는 신시장 창출과 고성장이 기대되는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3대 신산업을 의미하며 중소벤처기업부가 해당 분야 유망 스타트업·벤처기업 250개사를 발굴해 지난해부터 집중 지원하고 있다.

서지너스는 피부재생 전자약을 결합한 제품도 곧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카이스트 연구팀과 공동R&D(연구·개발)를 진행 중이다. "봉합유지기를 하고 난 뒤 그 위에 1~2㎜ 수준으로 얇게 만든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치'를 붙여요. 여기에서 나온 적색 파장의 빛이 상처에 남은 병원균을 죽이고 세포재생을 도와 상처가 빨리 아물도록 합니다."

피부 재생 전자약이 결합된 스킨클로져/사진=서지너스
피부 재생 전자약이 결합된 스킨클로져/사진=서지너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관련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