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러시아-우크라이나, 오늘 포로 50명씩 맞교환"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4 22: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10월29일(현지시간) 러시아와 포로 교환 협정으로 석방된 우크라이나 포로들이 기뻐하고 있다.ⓒ AFP=뉴스1
지난 10월29일(현지시간) 러시아와 포로 교환 협정으로 석방된 우크라이나 포로들이 기뻐하고 있다.ⓒ AFP=뉴스1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포로 교환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이날 각각 50명의 전쟁 포로를 맞교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대표단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만나 비공개 협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등에 따르면 양국 대표단은 지난 17일 UAE에서 만나 전쟁포로 교환과 암모니아 수출 등에 대해 논의했다.

로이터는 양측이 우크라이나에 설치된 파이프라인을 통해 러시아의 아시아·아프리카를 향한 암모니아 수출을 재개하는 방안과 그 대가로 전쟁포로 교환 가능성을 논의했다고 복수의 소식통을 통해 전했다.

암모니아는 비료를 만드는 데 사용되는 주원료다. 러시아는 대표적인 비료 및 그 원료 수출국이다.

바실 보드나르 주 튀르키예 우크라이나 대사는 로이터에 "전쟁포로 석방은 러시아 암모니아 수출 개방을 위한 협상의 일부"라며 "우리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포로를 석방할)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