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원자재 ETF 팔면 세금 10% 날벼락…서학개미 고민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5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美정부 내년부터 200개 종목 부과…'단타' 예방 목적
'매도액 기준' 손절해도 내야…"타국가 대체상품 대응"

원자재 ETF 팔면 세금 10% 날벼락…서학개미 고민
서학개미들이 세금폭탄 날벼락을 맞게 됐다. 미국 정부가 내년부터 미국 증시에 상장된 원자재 관련 상장지수펀드(ETF) 매도 시 외국인 투자자들에 한해 10%의 세금을 부과하기로 하면서다. 내년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미국 원자재 ETF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서학개미 세금폭탄 주의보…"연내 안팔면 매도액 10% 세금"


미국 정부는 내년부터 미 증시에 상장된 200여개 종목을 세금 부과 목록, 즉 PTP로 지정해 외국인 투자자가 이 종목들을 매도할 때 매도 금액의 10%를 원천징수하기로 했다. 가격 변동성 큰 원자재 관련 상품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의 '단타'를 막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PTP에는 원유·가스 등 천연자원이나 부동산·인프라 분야에 파트너십 형태로 투자하는 주식이나 상품 등이 포함됐다. 미국의 주요 원자재 관련 ETF나 유한책임회사(LP) 형태로 상장된 인프라·에너지 기업 200여개가 속한다. 특히 국내 서학개미들이 지난 3개월간 가장 많이 투자한 '프로셰어즈 울트라 블룸버그 내추럴 가스', '프로셰어즈 울트라 VIX 숏텀퓨처스' 등도 PTP에 포함됐다.

이에 한화투자증권, 키움증권, 토스증권 등 국내 증권사들은 "미국 국세청(IRA)이 미국 증시에 상장된 200여개의 PTP 종목을 10% 원천징수 대상으로 지정했다"며 "세금 납부를 원하지 않은 경우 해당 종목을 12월30일 이전까지 매도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권고했다.

더 큰 문제는 이번 세금은 양도 차익이 아니라 매도 금액이 기준이라는 점이다. 즉, 10달러 산 주식을 손해보고 9달러에 팔더라도 9달러의 10%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

당장 서학 개미들 사이에선 '마이너스 종목을 어떻게 처리하라는 거냐' '당황스럽다'는 분통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200여개 종목 중 국내 투자자가 투자한 상품은 100여개로, 금액 기준으로는 1억6000만달러(한화 2000억원)가 조금 넘는 수준이다.


"PTP 대상종목 팔고 대체상품으로 대응해야"


증권가에서는 PTP 대상종목을 팔고 대체상품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 나온다.

윤재홍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자산배분 차원에서 해당 원자재의 포지션을 이어가려면 미국 상장 관련 산업 ETF나 기타 국가에 상장된 원자재, 산업 ETP(상장지수상품)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예로 구리(CPER US)의 경우 미국에 상장된 구리 산업 ETF나 한국 상장 구리 ETP, 일본 상장 구리 ETP 등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윤 연구원은 "한국 상장 원자재 ETP는 기타 ETP로 분류돼 차익이 금융소득 종합과세에 반영된다"며 "이를 피하기 위해선 해외 상장 ETP로 대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대체상품을 고를 땐 순자산총액이 큰 종목을 우선 검토하되 매매 전 유동성을 반드시 살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세금 이슈로 PTP 관련 상품을 판다면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채권형 ETF로 갈아탈 것을 권하는 목소리도 있다.

정형주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높아진 무위험 이자율을 감안할 경우 PTP 과세 대상 ETF에서 13~15%를 상회하는 수익률을 기대하는 것이 아니라면 보수적인 대응을 권한다"며 "규제 대응으로 줄어든 대체자산 비중은 채권형 ETF로 옮기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했다.

그는 "거래비용 증가로 인한 반강제적인 자금 이동이므로 기존 채권 ETF의 포지션 연장보단 '신규 포지션 구축'으로 보는 것이 적절해 보인다"며 "미국 국채 금리 추가 상승을 전망하면 듀레이션이 짧은 단기 채권 ETF를 주로 활용하는 것이 효과적이고 금리 하락을 전망한다면 중장기 채권 ETF를 활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