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로운, 청순 여배우 폭로? "머리 안 감고 오면 정수리에…"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746
  • 2022.11.25 09: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N '바퀴 달린 집4'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바퀴 달린 집4'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그룹 SF9(에스에프나인) 로운이 '절친' 배우 김혜윤에게 장난을 쳐 웃음을 안겼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예능 '바퀴 달린 집4'(이하 '바달집')에는 김혜윤과 이재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두 사람은 '바달집'의 막내 로운을 위해 충북 옥천 고래마을 단풍숲을 찾았다.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 함께 출연해 이른바 '어하루즈'라는 애칭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세 사람은 드라마가 종영된 지 3년가량 됐음에도 여전히 친분을 유지하고 있었다.

김혜윤은 꿀설기 디저트를 꺼내며 "로운이 잘 부탁드린다고 스태프분들 떡을 맞춰왔다"고 말해 오프닝부터 감동을 자아냈다.

/사진=tvN '바퀴 달린 집4'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바퀴 달린 집4' 방송화면 캡처

흐뭇하게 세 사람을 바라보던 성동일은 190㎝인 로운과 187㎝인 이재욱 사이에서 유독 작은 160㎝인 김혜윤에게 "넌 어떻게 이 장신 멤버에 들어가게 된 거냐"고 물었다.

김혜윤은 "그래서 말이 잘 안 들린다. 제가 유독 낮게 있죠?"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재욱은 "김혜윤 머리 위에서 로운과 대화를 나누기도 한다"고 농담을 던졌다.

알고 보니 김혜윤은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촬영할 때도 키 차이 때문에 고충을 많이 겪었다고. 김혜윤은 "(로운, 이재욱과 한 장면에 잡혀야 할 때는) 박스를 레드카펫처럼 깔았다"고 털어놨다.

이를 듣던 로운은 "가끔 혜윤이가 머리를 안 감고 오면 살짝 정수리에 (냄새가 난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혜윤은 지지 않고 "오늘은 감고 왔다"고 반응해 웃음을 더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