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기현 "이재명, 숨바꼭질 끝나… 권력·음모로 진실 못 숨겨"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5 09: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숨바꼭질 게임은 이미 끝났다. 권력과 음모로 진실을 숨길 수 있을 것이라는 구차한 미련을 버리라"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정무조정실장의 구속적부심 청구가 기각됐다"며 "재판부가 "이 사건 기록을 보면 적부심청구는 이유가 없다고 인정된다"고 밝혔다. 사필귀정이다. 너무나 당연한 상식 아니겠냐"고 했다.

그러면서 "그 부패자금 저수지에 넣어뒀던 거액의 돈이 수시로 흘러나와 이재명을 위해 쓰였는데, 그래도 '나는 모르는 일이다'는 이 대표의 변명을 믿으라고 강요하는 것은, 허무맹랑한 무당의 말을 믿으라고 강요하는 것일 뿐"이라며 꼬집었다.

그는 "권력을 자신의 사리사욕을 위해 악용해 치부하는 짓은 대역죄이다. 정말 악질적인 범죄다"며 "이런 부정부패를 척결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시급한 민생문제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가 숨을 곳은 지구 그 어디에도 없다. 더 이상의 숨바꼭질은 국민의 더 큰 분노만 자아낼 뿐"이라며 "민주당은 더 이상 국민 앞에 내놓을 변명거리도 없으면서 무엇을 더 망설이냐? 하루빨리 이재명 대표를 손절하고, 김의겸 의원을 제명하고, 장경태 의원도 징계하길 바란다. 그게 민주당이 멸문의 화를 면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조국, 추미애에서 시작된 궤변의 흑역사를 이재명, 고민정, 김의겸, 장경태로 릴레이 하듯이 이어가면서 자멸해가는 민주당이 정말 안쓰럽다"고 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