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워뒀는데 불타올라"…포드, 7개월 만에 또 63.4만대 리콜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5 10: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5일(현지시간) 엔진 화재 위험으로 7개월 만에 재리콜 조치된 포드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이스케이프 1.5리터 모델 /로이터=뉴스1
25일(현지시간) 엔진 화재 위험으로 7개월 만에 재리콜 조치된 포드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이스케이프 1.5리터 모델 /로이터=뉴스1
미국 자동차업체 포드가 7개월 만에 같은 문제로 또 다시 차량 수십만 대를 리콜한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폭스비즈니스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포드는 이날 연료 유출과 엔진 화재 위험을 이유로 전 세계에서 대규모 리콜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은 포드의 스포츠유틸리티(SUV)차량 2020~2023년형 브롱코 스포츠와 이스케이프 1.5리터 모델 63만4000대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번 조치로 미국에서만 약 52만 대가 리콜될 예정이다.

포드는 연료 인젝터가 손상됐다는 신고 4건을 포함해 관련 결함에 따른 화재 신고 접수는 총 54건에 이었고, 이 가운데 13건이 연료 유출에 따른 화재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특히 엔진이 꺼진 상태에서 불이 났다는 주장의 신고도 4건에 달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포드는 지난 4월에도 연료 인젝터 파손에 따른 화재 위험에 미국에서 73만7000대를 리콜한 바 있다. 하지만 7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해당 결함에 따른 사고 신고접수가 잇따르자 또다시 리콜에 나선 것이다. 지난 4월 포드는 1.5리터 엔진이 장착된 2020~2022년형 이스케이프와 2021~2022년형 브롱코 스포츠 모델 관련 최소 8건의 엔진 화재 보고가 있었다며 리콜을 진행했고, 연료 인젝터 손상 및 연료 유출 여부 검사와 인젝터 교체를 실시했다.

포드는 이번 리콜을 통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해당 문제가 발견될 시 경고등이 들어오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포드는 "연료 레일에서 압력강하가 감지되면 엔진 출력이 자동으로 감소시켜 위험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고객이 안전한 장소로 이동해 차량을 세우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콜에 따른 차량 운전 중단 조치는 없다. 해당 문제가 매우 드물게 일어난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운전자가 차량에 문제가 있다고 의심되면 대리점에 가서 검사받아야 한다고 포드는 당부했다.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청(NHTSA)은 지난 4월 리콜로 수리받은 차량도 새로운 수리가 필요하다고 했다.

연료 인젝터 교체도 필요한 경우에만 진행된다. 포드는 "연료 유출을 유발하는 인젝터 고장률이 낮아 교체할 필요가 없다"며 "금이 간 인젝터만 교체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미 교통부에 따르면 포드는 올해에만 860만대 이상의 차량에 대한 64건의 리콜을 진행했다. 지난 5월에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엔진 화재 위험과 운전자 에어백 미작동 문제로 약 35만 대를 리콜했다.

운전자 에어백 결함으로 리콜된 차량은 2016년형 F-250·F-350·F-450·F- 550트럭 31만대이고, 엔진 화재 위험으로 리콜된 차량은 2020년 말에서 2021년 초 사이에 생산된 2021년형 포드 익스페디션과 링컨 내비게이터 SUV 3만9000대다. 당시 NHTSA에 제출한 리콜 통지서에 따르면 총 16건의 포드 엔진 화재가 보고됐다. 이 중 12건은 엔진이 꺼진 채 주차된 차량에서 발생했다. 나머지 중 1건은 시동이 걸린 채 주차된 상태에서, 3건은 차량이 움직이는 동안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서울시, '지상철도 지하화' 특별법 만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