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축구엔 치맥이지"…붉은악마 몰려와 광화문 편의점도 '탈탈'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5 11: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광화문 인근 CU 점포 앞 고객들이 물건을 구매하기 위해 몰려 있다. /사진제공=BGF리테일
광화문 인근 CU 점포 앞 고객들이 물건을 구매하기 위해 몰려 있다. /사진제공=BGF리테일
편의점이 국내 축구 대표팀의 월드컵 첫 경기였던 우루과이전에 특수를 누렸다. 집에서 경기를 응원했던 집관족부터 광화문에서 거리 응원을 펼친 사람들까지 편의점을 찾아 먹거리와 응원에 필요한 도구 등을 구매하면서다.

GS25는 우리나라 축구 국가 대표팀의 경기가 있었던 지난 24일 매출이 지난주 목요일에 비해 20%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맥주(186%), 치킨(147%), 안주류(125%)를 비롯해 냉동 간편식(114%), 스낵(98%) 등의 매출이 크게 늘었다.

거리 응원이 열렸던 광화문광장 인근 10여 점은 월드컵 효과를 더 크게 봤다. 전주 목요일과 비교해 매출이 최대 97% 증가한 곳도 있었다.

이들 지점에서는 맥주 376%, 안주류 254%, 스낵 179%, 소주 153% 등 주류와 안주류의 매출 증가 폭이 두드러졌다. 핫팩(378%), 보조배터리(462%), 휴대용 티슈(212%) 등 거리 응원에 필요한 제품의 매출도 함께 올랐다. 배달과 픽업 매출도 전주 동요일보다 159%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맥주(1079%), 치킨(528%), 안주류(84%) 등의 매출이 늘었다.

광화문 인근 CU 점포 앞 고객들이 물건을 구매하기 위해 몰려 있다. /사진제공=BGF리테일
광화문 인근 CU 점포 앞 고객들이 물건을 구매하기 위해 몰려 있다. /사진제공=BGF리테일
CU도 24일 광화문과 시청광장 인근 점포의 매출이 전주 같은 날과 비교해 크게 증가했다. 맥주가 1030%로 가장 높은 신장률을 보였고, 스낵류(680%), 안주류(570%), 물(490%), 탄산음료(310%), 겟커피(470%), 삼각김밥(380%) 등도 매출이 늘었다. 거리 응원족들이 보온에 필요한 상품을 구매하면서 핫팩(1500%), 방한용품(1060%)을 비롯해 온장고 음료 매출도 200~400% 증가했다.

CU 관계자는 "경기가 시작되기 2시간 전부터 해당 점포들의 매출이 급증하기 시작해 1시간 전에는 일부 상품들이 동이 났다"고 설명했다.

세븐일레븐은 24일 전체 매출이 전주 동요일 대비 20% 증가했다. 특히 경기 시작전인 오후 6시부터 매출이 눈에 띄게 늘었다. 전주동요일대비 45% 신장했다.

특별히 매출이 대폭 신장한 품목으로는 즉석치킨(전주대비 150%), 스낵류(100%), 오징어(130%), 육포 (100%) 등 안주류를 비롯해 맥주(200%), 무알콜 맥주(200%) 등이었다. 거리응원 인파가 몰렸던 광화문 인근 10개 점포의 매출도 크게 늘었다. 전주대비 120% 매출 신장률을 보였고, 피크 타임에는 전주 대비 400% 증가했다. 야외 응원에 필요한 돗자리 매출도 크게 늘었다. 전주대비 4000% 많이 팔렸다.

이마트24에서는 월드컵 경기가 있던 지난 21∼23일 주류와 냉장·냉동 안주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20∼40%, 37% 증가했다. 편의점 측은 특히 경기 대부분이 한국 시각으로 오후 7시·10시대에 진행되면서 오후 6시 이후 매출이 지난해 같은 시간대보다 24% 늘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서울시, '지상철도 지하화' 특별법 만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