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위믹스 상폐에 -66억 손해" 곡소리…강심장 MZ 투자자도 '패닉'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382
  • 2022.11.26 09:00
  • 글자크기조절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분노에서 절망, 체념…이젠 해탈했다."

#. 가상자산(코인) 클레이튼 기반 NFT(대체불가토큰)을 투자한 20대 투자자 A씨의 한숨섞인 말이다. A씨(25)는 "위믹스가 상폐되면 거기서 끝나는 게 아니라 다른 코인, NFT도 다 문제가 생길 것 같다"며 "위믹스 사태 이후 이젠 NFT도 망할 것 같다"며 걱정했다.

A씨는 올초 NFT 투자에 뛰어들었다. 카카오에서 발행한 클레이튼 코인을 구매해 NFT를 대거 사들였다. 하지만 경기침체 우려로 코인 시세가 뚝 떨어졌고 NFT 거래도 예전만큼 활발하지 않은 상황이다.

'루나 사태'에 이어 위믹스 상폐 논란까지 나오자 A씨는 이제 분노와 절망을 넘어 해탈한 상태라고 얘기한다. 위메이드 (38,050원 ▼950 -2.44%) 같은 기업에서 발행한 위믹스가 상폐된 마당에 클레이튼도 위험한 거 아니냐는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A씨는 사회초년생 때부터 모아온 2000만원으로 투자했으나 현재 90% 이상 손실을 본 상태다.

A씨는 "코인으로 몇 억을 날린 사람도 봤지만 20대에게 2000만원은 절대 작지 않은 금액"이라며 "지금 팔아봤자 휴지조각을 파는 것과 같다는 생각에 팔 엄두조차 나지 않는다"고 했다.

빗썸 거래소 위믹스 거래 상황/사진=빗썸 홈페이지 갈무리
빗썸 거래소 위믹스 거래 상황/사진=빗썸 홈페이지 갈무리



위믹스 상폐에 2030 투자자 패닉…-66억원 손해도


26일 금융투자업계와 가상자산업계에 따르면 지난 24일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 닥사(DAXA)는 최종 회의를 열고 위메이드에서 발행한 위믹스의 거래지원 종료를 결정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위믹스는 곤두박질 쳤다. 지난 25일 오후 3시15분 기준 빗썸에서 위믹스는 520선에서 거래됐다. 직전 거래일 보다 60% 이상 급락한 수준이다.

위믹스 투자자들은 '패닉'에 빠졌다. 한 온라인 단체채팅방에선 위믹스에 104억원을 투자했다가 현재 66억원 이상 손해를 봤다는 인증샷까지 올라왔다.

위믹스 투자자 뿐만 아니라 다른 코인에 투자한 사람들도 절망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중 사회생활을 이제 막 시작한 2030 투자자들은 위믹스 사태로 타격이 크다고 전한다. 이들은 가상자산에 대한 미래 성장성을 믿고 코인과 NFT 등에 공격적으로 투자한 경우가 많았다.

서울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B씨(34)는 2018년부터 코인 투자를 해왔다. 최근에도 새로운 코인을 발굴해 투자에 나서는 등 적극적으로 투자를 하고 있다. B씨는 위믹스 상폐 소식을 듣고 갖고 있는 코인이 떨어질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B씨는 "코인에 무한한 미래 성장 동력이 있다고 해 투자를 했는데 위메이드 같은 일부 기업들이 잘못 운영해 이 사달이 났다"며 "6000만원 정도 코인을 투자했는데 위믹스 때문에 전체 코인이 다 떨어질까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스1 제공
/사진=뉴스1 제공



위메이드, 위메이드맥스 하한가…게임株도 '뚝'


코인 투자자 뿐만 아니다. 게임주(株)에 투자한 사람들의 시름도 짙어지고 있다. 지난 25일 위메이드, 위메이드맥스 (11,400원 ▼290 -2.48%)가 하한가를 기록하며 마감하는 한편 다른 게임주들도 하락하며 거래를 마쳤다.

컴투스홀딩스 (44,900원 ▼800 -1.75%)는 전 거래일 보다 2950원(-6.38%) 내린 4만3300원에 장을 마쳤다. 이와 함께 컴투스 (66,200원 ▼100 -0.15%)(-2.64%), 카카오게임즈 (46,850원 ▲550 +1.19%)(-3.71%), 엔씨소프트 (458,500원 ▲4,500 +0.99%)(-1.41%) 등도 하락 마감했다.

게임주에 투자한 C씨(30)도 "신작 출시, 메타버스 등의 기대감으로 게임주에 투자했지만 위믹스 상폐 논란이 터지며 우려가 더 커졌다"며 "위메이드에서 위믹스를 이용한 P2E(Play to Earn) 게임을 만들겠다 했고 다른 게임사들도 발맞춰 따라가고 있는 양상이었는데 이젠 그런 기대감조차 사라지는 상황"이라고 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선 이번 위믹스 사태로 당분간 게임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이규익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인 사업을 진행했던 위메이드, 컴투스 등의 주가가 위믹스 사태로 영향을 받았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억 급매 잡아 7억 전세…현금 쥔 투자자 대범한 서울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