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인터넷은행 3사, 중·저신용자 대출 연간목표 달성할듯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5 16:38
  • 글자크기조절
인터넷전문은행 중급리대출 취급 비중. (은행연합회 제공)
인터넷전문은행 중급리대출 취급 비중. (은행연합회 제공)
인터넷전문은행 3곳의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이 모두 확대됐다. 연간 목표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25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3분기 말 기준 카카오뱅크·케이뱅크·토스뱅크의 중금리대출 취급 비중(잔액)은 평균 28.9%로 전분기(27.5%)보다 1.4%포인트(p) 늘었다.

토스뱅크가 39.0%로 가장 높았고 케이뱅크 24.7%, 카카오뱅크 23.2%를 기록했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25%, 토스뱅크가 42%가 올해 목표다.

카카오뱅크는 올 들어 지난 달까지 중·저신용 고객에게 2조1147억원의 신용대출을 공급했다. 지난해 연간 공급액(1조7000억원)을 이미 넘었다. 토스뱅크는 중·저신용자 대출 잔액이 지난 19일 기준 2조7000억원으로 지난 6월(1조3338억원)보다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케이뱅크는 3분기까지 누적 대출규모가 약 1조6000억원이다. 지난해 연간 공급 대출규모(7510억원)의 두 배 이상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