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교회 헌금함 3천만원 털어 옥살이…출소 후 "불 지르겠다" 협박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068
  • 2022.11.25 19:21
  • 글자크기조절
헌금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헌금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부산의 한 교회에서 헌금을 훔쳐 옥살이를 한 60대 남성이 최근 출소 후 해당 교회에 협박 전화를 걸었다가 또다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동부경찰서는 25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 협박 혐의로 A씨(60대)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4일 부산의 한 교회에 전화를 걸어 "불을 지르겠다"며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전화를 받은 교회 관계자가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추적 수사 후 이날 새벽 A씨를 경상남도 통영시의 한 여관에서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0월 이 교회에 침입해 헌금함을 부수고 현금 3000만원을 훔쳐 경찰에 붙잡혔다.

이 절도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A씨는 최근 만기 출소 후 해당 교회에 앙심을 품어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주거지가 일정하지 않고, 같은 대상을 두 차례나 범행 대상으로 삼아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EU 수출 20% 증발"…10월 올라갈 '탄소 장벽' 철강 속수무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