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혼 2번' 방은희 "최근 결혼하려던 연하남에 심하게 차여" 울컥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7,342
  • 2022.11.25 22:30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배우 방은희(55)가 최근 연하남에게 차였던 일화를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데뷔 35년 차 배우 방은희가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방은희는 상담에 앞서 이성을 고르는 기준을 알아보는 테스트를 진행했다. 그는 '친구 집에 놀러 간 당신, 갖고 싶은 물건을 골라보세요'란 질문을 받았다.

방은희는 그릇 세트, TV, 어항, 침대 중에서 어항을 선택했다. 그는 이성의 재력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결과를 듣고 "이야, 난 돈 빼고 다 본다"며 "저는 이성을 볼 때 재력보다 마음을 본다. 연민에 많이 흔들린다. 어쨌든 남자 보는 눈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MC 정형돈은 방은희가 유튜브 채널에서 "연하남과 연애 중"이라고 했던 말에 대해 "손도 잡고 뽀뽀까지 했다며 곧 결혼할 예정이라더라"고 언급했다.

그러자 방은희는 "아니다. 헤어졌다. 아주 심하게 차였다. 왜 물어보냐"고 울컥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9월 하나뿐인 아들이 입대한 이후 그리운 마음에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는 방은희는 "제가 살아있는 이유 중의 하나가 아들이다. 유학 생활 중에 군대에 가려고 귀국했다. '이제 정말 떠나보내야 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은희는 두 번의 결혼과 이혼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결혼할 시기에 힘들었다. 감정의 변화가 있어서 33일 만에 결혼했다"며 "두 번째 결혼은 여자로서 끝났다고 생각해서 사랑 없이 아들에게 아빠를 만들어주겠다는 생각으로 결혼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한 식탁에서 밥을 먹는데도 외롭더라. 아들에게 엄마가 이혼하면 어떻겠냐고 물어봤더니 '나 때문에 참지마'라고 하더라. 그래서 이혼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사랑에는 단계가 있다. 신뢰 관계가 지나면 서로의 내면이 연결되는 결합 단계가 있다"며 "방은희님은 호감 단계에서 결혼했다. 누군가 옆에서 온기를 주면 심연의 깊은 외로움과 허전함이 덮어질 거라 생각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방은희는 2000년 1세 연하 성우 성완경씨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뒀지만 3년 만에 이혼했다. 2010년 사업가 남성과 재혼해 새로운 가정을 꾸렸으나, 9년 만에 또다시 파경을 맞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화소에 '카메라 섬' 사라졌네…유출된 '갤S23' 스펙 총정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