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與 윤리위, '이태원 참사' 논란 박희영 용산구청장 징계 돌입

머니투데이
  • 세종=유재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5 22:18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하며 발언을 마친 후 들어서고 있다.  윤리위원회는 이날 이준석 전 당대표의 추가 징계 여부를 심의한다. 윤리위는 이 전 대표의 소명을 직접 듣고 징계 수위를 정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이 전 대표는 윤리위의 출석 요구가 ‘당연무효’라며 맞서고 있다. 2022.10.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하며 발언을 마친 후 들어서고 있다. 윤리위원회는 이날 이준석 전 당대표의 추가 징계 여부를 심의한다. 윤리위는 이 전 대표의 소명을 직접 듣고 징계 수위를 정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이 전 대표는 윤리위의 출석 요구가 ‘당연무효’라며 맞서고 있다. 2022.10.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이하 윤리위)가 '이태원 참사' 발언으로 논란이 된 박희영 서울 용산구청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키로 했다.

윤리위는 25일 오후 7시부터 3시간가량 국회 본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박 구청장 징계 개시와 김 전 실장에 대한 재심 등을 논의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2022년 10월29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부적절한 언행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윤리규칙 4조1항 품위유지 의무 위반 여부를 심의할 것"이라며 "윤리위 규정 23조 징계절차 개시와 징계처분권자 제1항에 따라 재적위원 3분의 1 이상 요구에 의해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태원 참사 수습 국면에서 "구청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했다"고 밝힌 박 구청장은 참사 당시 상황에 대해 "축제라면 행사의 내용이나 주최 측이 있는데, 핼러윈데이에 모이는 하나의 현상"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지난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출석해 여야 의원들의 질타를 받은 박 구청장은 "큰 희생이 난 것에 대한 마음의 책임"이라고 답해 사의 표명에 선을 그었다. 이에 선출직인 박 구청장에 대해 당적을 제한하는 윤리위 징계가 논의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화소에 '카메라 섬' 사라졌네…유출된 '갤S23' 스펙 총정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