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尹대통령 부부, 與지도부와 '3시간10분' 관저 만찬…"술은 자제"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5 22:47
  • 글자크기조절

[the300](종합)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새 대통령 관저가 보이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한남동 관저로 이삿짐 대부분이 옮겨진 상태이며 이르면 이번주 중 대통령 부부가 입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22.1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새 대통령 관저가 보이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한남동 관저로 이삿짐 대부분이 옮겨진 상태이며 이르면 이번주 중 대통령 부부가 입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22.1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국민의힘 지도부를 서울 한남동 관저로 초청해 만찬을 열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를 외빈으로 처음 관저에서 만난 이후 공식적으로는 두 번째, 국내 인사들로는 첫 손님을 여당 지도부로 선택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25일 저녁 6시50분부터 밤 10시까지 한남동 관저에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등 지도부와 함께 만찬 행사를 진행했다. 약 3시간10분 동안 만찬이 이어진 만큼 다양한 대화가 오간 것으로 보인다.

만찬에는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김석기 사무총장 등 국민의힘 지도부가 모두 참석했고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비서관 등 주요 참모들이 함께 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만찬과 관련해 "그동안 윤석열 대통령이 여러 국정 현안과 순방 등 많은 일정으로 인해서 중진 의원들을 만나지 못한 만큼 인사를 겸해 당 지도부를 초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여당 지도부와 만찬에서는 예산안 처리와 국정조사 등 산적한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가 오간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순방 성과를 공유하고 새 정부 출범 6개월의 소회를 나누는 등 참석자들은 격의없이 다양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이태원 참사의 슬픔이 채 가시지 않는 등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해 음주는 자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만찬 시간은 길었지만) 맥주 한잔 정도 외에 술을 더 마시는 분위기는 아니었다"며 관저의 안주인인 김 여사가 참석자들을 위해 준비한 게 있었는 지 등과 관련해서는 "그런 건 없었다"고 밝혔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한남동 관저 이사가 완료된 만큼 윤 대통령이 본격적인 '관저 정치'에 나선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관저는 말 그대로 대통령 부부의 생활공간으로서 초청하는 상대에게는 최고의 예우에 해당할 수 있다. 외부 행사장에 비해 동선 등이 노출될 우려도 없고 '대통령의 집'이라는 심리적 요인까지 더해져 내밀하고 솔직한 교감을 나누는데 기여할 수 있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를 맞이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1.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를 맞이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1.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빈 살만 왕세자를 관저로 초청한 것 역시 사우디가 우리나라의 경제·안보에 미치는 영향력을 고려해 내린 결정이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당시 "외빈에 각별한 예우를 갖추고자 하는 대통령 부부의 뜻을 반영해 회담장이 관저로 전격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이달 17일 40여분간 진행된 고위급 회담은 리셉션장에서,이어 윤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와 단독 환담은 40여분간 가족공간(거실, 정원)에서 이뤄졌다. 우리 정부와 사우디 정부 장관들간에 실무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윤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통역만 대동한 채 정원을 산보하며 단독 환담도 나눴다. 빈 살만 왕세자는 첫 만남이 대통령과 가족의 진심이 머무는 곳에서 이뤄진 데 대해 감사의 뜻을 나타냈고 이같은 분위기는 1시간10분 동안의 오찬장 대화로 이어졌다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었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을 마친 후 단독 환담을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1.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을 마친 후 단독 환담을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1.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 대통령은 이날 여당 지도부 만찬 이후에도 사회 각 분야 인사들과 관저에서 비공개 만남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정계 인사나 각료 등은 물론 기업인과 외교안보 전문가 등 당면한 위기 돌파를 위해 지혜를 모을 수 있는 관계자들이 대상이 될 수 있다. 장애인이나 어린이 등 사회적 약자를 초청하는 방안도 검토될 수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관저는 기본적으로 대통령 부부의 주거공간인 만큼 이벤트성 행사를 여는 것은 지양하고 국익과 국민 소통에 꼭 필요한 회동을 위주로 만남이 이뤄질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