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 빌라서 모녀 사망, 거실엔 흉기…유력 용의자로 이웃 주민 구속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7 09:41
  • 글자크기조절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지난 추석 연휴에 부산 빌라서 모녀가 숨진 사건과 관련,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이웃주민이 구속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A씨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A씨는 부산 한 빌라에서 B(40대·여)씨와 B씨의 딸 C(10대)양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와 C양은 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지난 9월 12일 낮 12시49분쯤 숨진 채 발견됐다. B씨는 거실에서 피를 흘리며 숨져 있었다. 옆에는 흉기가 있었다. C양은 방에 누운 채 숨져있었고, 방에서는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났다가 자연적으로 꺼졌다.

당시 다른 방에서 자고 있던 아들 D군이 엄마와 누나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이웃 도움을 받아 경찰에 신고했다.

부검 결과, 모녀의 주된 사망원인이 질식사로 확인됐다. 또 모녀에게서 수면제 성분이 검출됐으며, 생존한 아들에게서도 이 성분이 나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B씨의 귀금속이 사라지고, C양의 휴대전화가 집 밖에서 발견되는 등 타살 정황이 발견됨에 따라 경찰은 수사력을 집중해 왔다.

경찰은 이웃주민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약 2개월에 걸친 수사 끝에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지난 25일 부산지방법원은 증거 인멸 우려를 이유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하지만 A씨는 관련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