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대만 관계 바뀌나…차이잉원의 '선거 참패', 당 주석직 물러나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7 11:06
  • 글자크기조절

'친중 성향' 국민당 차기 대선서 유리해져,
장제스 증손자는 타이베이 최연소 시장에…
중국 "대만 주류 여론 '양안의 평화' 추구"

26일(현지시간) 대만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이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가운데 차이잉원 총통이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 주석직에서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뉴스1
26일(현지시간) 대만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이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가운데 차이잉원 총통이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 주석직에서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뉴스1
대만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이 11·26 지방선거에서 대패를 기록한 가운데 차이잉원 대만 총통(대통령)이 이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당 주석직에서 물러난다. 차이 총통의 사퇴와 이번 선거 결과는 오는 2024년 1월 차기 총통 선거에도 영향을 줄 전망으로, 그간 강한 대립 구도를 이어온 양안(중국·대만) 관계에도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주목된다.

27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차이 총통은 전날 지방선거 패배 확인 후 연 기자회견에서 "선거 결과는 예상과 달랐다. 선거 결과와 대만 국민의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모든 책임을 지고 즉시 당 주석직에서 사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총통직은 유지한다.

차이 총통이 이끄는 민진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21개 시·현 중 5곳에서만 승리를 확정했다. 반면 야당인 국민당은 13곳에서 승리했다. 나머지 3곳에선 무소속이 2곳, 제2야당 민주당이 1곳에서 승리를 확정 지었다. 국민당은 이번 선거에서 6개 직할시 중 타이베이·신베이·타오위안·타이중 등 4곳을 차지했지만, 민진당은 타이난과 가오슝 등 두 곳에서만 승리하는 데 그쳤다.

외신은 차이 총통과 민진당이 지방선거의 의미를 확대 해석하며 중국 위협론을 강조한 것이 참패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AP통신은 "차이 총통이 중국 위협론에 집중하는 사이 국민당은 타이중의 대기오염, 타이베이 기술허브 난강 지역의 교통 체증, 코로나19 백신 구매 전략 등을 비판하는 데 초점을 맞춰 선거 승리를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대만 지방선거는 시장, 군수, 지방의원 등을 뽑는 만큼 전통적으로 민생 문제에 초점이 맞혀지며 양안 관계는 선거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다. 하지만 차이 총통은 선거 과정에서 중국의 안보 위협과 자유 민주주의 수호 등을 강조했다. 반면 국민당은 차이 총통과 민진당이 지나치게 중국과 대립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비판하는 데 집중했고, 그 결과 선거에서 대승을 거뒀다.

대만 국민당의 장완안이 26일 지지자들과 함께 타이베이 시장 당선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블룸버그
대만 국민당의 장완안이 26일 지지자들과 함께 타이베이 시장 당선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블룸버그


"양안 갈등 완화 필요" 국민당, 中에 손 내밀까


4년마다 열리는 대만의 지방선거 '중화민국지방공직인원선거'는 6대 직할시 시장과 시의원, 최말단 기초단체장까지 9가지 공직자를 한 번에 선출해 '구합일'(九合一) 선거로 불린다. 총 1만1023명의 공직자가 선출된 이번 선거는 차이 총통 현 정권에 대한 중간평가라는 의미와 함께 2024년 차기 총통 선거를 예상해 볼 수 있는 가늠자였다.

이미 연임에 성공한 차이 총통은 '총통 3연임 금지법'으로 차기 대선에 출마할 수 없다. 이 때문에 그는 차기 총통 선거 때까지 민진당 주석 자리를 유지하며 총통 후보를 낙점하겠다는 구상을 세웠었다. 하지만 이번 지방선거 참패로 그의 계획은 무산됐고, 차기 총통 후보를 둘러싼 민진당 내 경쟁 구도가 복잡해질 가능성이 커졌다.

반면 국민당은 2014년 이후 8년 만에 수도 타이베이 시장 자리를 탈환해 2024년 차기 총통 선거에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대만 초대 총통이었던 장제스의 증손자인 국민당의 장완안(43)은 이번 선거 승리로 타이베이 최연소 시장으로 등극하며 차기 대선 출마의 발판을 마련했다.

외신은 2024년 대만 정권 교체 가능성이 커진 만큼 중국과 대만, 미국과의 관계 변화 여부에 주목했다. 블룸버그는 "민진당 집권 이후 중국은 대만에 대한 외교 및 군사적 압력을 강화해왔기 때문에 이번 결과를 미국과 중국도 주목할 것"이라며 국민당이 민진당보다 양안 관계에 더욱 유화적인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국민당은 선거 유세 과정에서 전쟁 위험을 없애기 위해선 중국과의 긴장 완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등 여당에 비해 친중 성향이 강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당 강령으로 '대만 독립 반대'를 제정하고, 중국과의 역사적 관계 확장을 통한 무역 및 투자 완화 등을 추진했다.

글로벌 싱크탱크인 대서양위원회의 제시가 드란 양안 관계 전문가는 "중국은 대만 선거 결과에 안심할 것"이라며 "국민당은 경제적 인센티브의 형태로 중국에 호의적인 제스처를 취할 것"이라고 블룸버그에 말했다. 이와 관련 중국의 대만판공실은 26일 성명에서 "이번 선거 결과로 대만의 주류 여론이 양안의 평화와 안정을 추구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중국은 대만 국민과 계속 협력해 양안의 평화로운 관계를 증진하고, 대만 독립과 외세의 간섭을 단호히 반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發 공급과잉 우려 대두..."K배터리 오히려 기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