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팰리세이드 이어 신형 그랜저 나오니 또 '파업'…속타는 소비자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7 15:39
  • 글자크기조절
[고양=뉴시스] 정병혁 기자 = 14일 오후 경기 고양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 '디 올 뉴 그랜저'가 전시되어 있다. 2022.11.14.
[고양=뉴시스] 정병혁 기자 = 14일 오후 경기 고양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 '디 올 뉴 그랜저'가 전시되어 있다. 2022.11.14.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파업이 지속되면서 신차 구매 소비자까지 피해가 퍼지는 양상이다. 신형 그랜저가 한창 소비자에게 인도돼야 할 시기지만, 완성차를 옮기는 카캐리어가 파업에 동참해 출고가 늦춰지고 있다. 화물연대는 지난 6월 팰리세이드 부분변경 모델 출시 당시에도 파업을 강행하는 등 현대차가 핵심 신차를 내놓을 때마다 강수를 뒀다.

27일 완성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화물연대 파업에 직원이 직접 차를 운전해 옮기는 '로드탁송'으로 대응하고 있다. 직원 1000여명을 투입해 신차 출고 일정이 더 이상 늦어지지 않도록 궁여지책을 꺼내든 셈이다.

로드탁송 진행시 소비자가 받게 될 차량의 누적 주행거리는 많게는 100㎞ 이상 늘어날 수 있다. 현대차·기아 공장에서 출고센터까지 이동거리가 꽤 긴 편이기 때문이다. 신차의 의미가 떨어진다며 이를 거부하는 소비자는 순번이 뒤로 밀리고 있다. 다음 순번의 소비자가 로드탁송을 동의하면 해당 차량을 인수하기 때문이다.

업계에선 고객 신차를 기한 없이 공장에 쌓아둘 수 없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본다. 공장 부지가 어느 정도 비어 있어야 다음 차량을 원활하게 생산할 수 있다.

현대차·기아는 로드탁송에 동의하는 고객에 주행거리 보증 연장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차체 및 일반 부품은 6만㎞에서 6만2000㎞로, 엔진 및 동력 전달 부품은 10만㎞에서 10만2000㎞로 늘려준다는 것.


그랜저, 지금 주문해도 내년에 받기 어려운데…6월 팰리세이드 때처럼 화물연대가 또 '훼방'


[광주=뉴시스] 이영주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이틀째인 25일 오전 광주 서구 기아차 제2공장에서 내수용 신차가 임시 번호판을 달고 광산구 평동 출하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2.11.25.
[광주=뉴시스] 이영주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이틀째인 25일 오전 광주 서구 기아차 제2공장에서 내수용 신차가 임시 번호판을 달고 광산구 평동 출하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2.11.25.
그러나 주행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대해선 어떻게 보상할지 명확한 규정이 없다. 예컨대 많은 소비자가 우려하는 '돌빵(도로의 돌이 튀어 차 외관이 망가지는 것)' 등이 발생할 경우 사후 조치가 어떻게 취해질지 미리 알 수 없다는 얘기다.

현대차도 속이 타는 건 마찬가지다. 국민차로 불리는 자사 플래그십 세단 그랜저의 본격적인 출고를 앞뒀기 때문이다. 이달 출시된 그랜저 풀체인지(완전변경) 모델은 공식 사전 계약을 진행하지 않았는데도 11만명이 벌써 차를 주문한 상황이다. 지금 당장 주문해도 내년에 받을 수 있을지 장담하기 어려운 지경이다.

현대차는 올해 남은 두 달 동안 1만1000대를 판매하고 내년엔 11만대를 팔겠다는 계획을 내놨지만 시작부터 화물연대 파업이라는 난관에 부딪혔다.
(서울=뉴스1) = 현대자동차는 오는 19일 팰리세이드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더 뉴 팰리세이드(The new PALISADE)’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더 뉴 팰리세이드는 기존 모델의 혁신적인 공간성은 계승하면서도 와이드하고 강인하게 표현된 프리미엄 내·외장 디자인, 신규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안정적인 주행 성능과 편안한 승차감 등 최고 수준의 상품성을 갖춰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 제공) 2022.5.18/뉴스1
(서울=뉴스1) = 현대자동차는 오는 19일 팰리세이드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더 뉴 팰리세이드(The new PALISADE)’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더 뉴 팰리세이드는 기존 모델의 혁신적인 공간성은 계승하면서도 와이드하고 강인하게 표현된 프리미엄 내·외장 디자인, 신규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안정적인 주행 성능과 편안한 승차감 등 최고 수준의 상품성을 갖춰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 제공) 2022.5.18/뉴스1
지난 6월에도 현대차는 화물연대 파업으로 쓴 맛을 봤다. 당시 현대차 플래그십 SUV(다목적스포츠차량) 팰리세이드의 부분변경 모델 출고가 이뤄지던 시기였기 때문이다. 이때도 로드탁송을 진행했지만 순번이 밀리더라도 차를 받지 않겠다는 소비자가 많아 곤욕을 치렀다.

문제는 화물연대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다. 현재 현대차와 기아 공장으로의 부품 조달은 문제없이 이뤄지고 있지만, 파업이 길어질 경우 부품이 없어 공장이 멈출 가능성도 있다. 완성차 업계는 파업이 진행된 올해 6월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간 약 5400대의 생산 차질을 빚었는데, 피해액은 2571억원 규모였다.

현대차·기아는 코로나19(COVID-19) 등으로 조건부로 시행했던 소비자·대리인 방문 출고 정책을 이번 파업 기간 동안 진행키로 했다. 다만 사전에 예약을 해둬야 하고 차종마다 상황이 달라 미리 담당 영업직원에게 방문 출고 조건을 확인해야 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새집 올스톱"…'미분양 무덤' 대구, 특단 카드 꺼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