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텅 빈 직장인 지갑…저렴한 런치 햄버거 판매량 껑충 뛰었다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7 15:40
  • 글자크기조절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물가 상승의 여파로 런치플레이션(점심식사를 뜻하는 '런치'와 물가 상승을 뜻하는 '인플레이션'의 합성어)이 지속되면서 저렴한 한 끼를 찾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 이를 겨냥한 햄버거 프랜차이즈의 런치 메뉴 판매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롯데리아는 3분기 기준 '든든점심' 매출량이 전년 동기 대비 약 25% 늘었다고 밝혔다. 롯데리아의 든든점심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영하는 런치 메뉴로 일반 세트 메뉴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끼니를 해결해줄 수 있다.

지난 8월부터는 든든점심 메뉴 라인업도 확대했다. 지난 2월 '불고기 4DX'가 추가된 이후 판매량이 전년 대비 84% 늘었기 때문이다. 든든점심이 월평균 매출의 약 3분의 1을 차지할 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맥도날드도 점심 프로모션 행사인 '맥런치'의 3분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0.6% 늘었다. 11월 누적 기준으로는 30.7% 증가했다. 맥도날드 역시 88 서울 비-프 버거, 페퍼로니 피자 버거 등 신제품이 출시될 때 맥런치 라인업을 확대해왔다.

비슷한 이유로 아침 햄버거 메뉴의 판매량도 늘었다. 맥도날드의 조식 메뉴인 '맥모닝'은 아침 10시30분까지 맥머핀, 음료 등 세트 메뉴를 5000원 미만에 판매한다. 맥도날드의 3분기 기준 맥모닝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1.9% 늘어났다.

버거킹도 최근 비슷한 가격대의 오전 한정 메뉴인 '킹모닝'을 재출시했다. 킹모닝은 2014년 출시돼 2년 전 판매가 중단됐지만 물가 상승으로 인해 저렴한 조식 메뉴를 찾는 고객 수요가 늘어나면서 다시 판매하기 시작한 것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식 물가 상승률은 8.9%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보면 통계청이 조사하는 39개 외식 품목이 모두 올랐고 점심 단골 메뉴인 짜장면, 김밥, 갈비탕 등은 평균보다 높은 13.2%, 13%, 12.1%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같은 햄버거 세트여도 조금 더 저렴한 가격으로 먹을 수 있는 런치메뉴가 잘 팔린다는 건 그만큼 소비자 지갑도 가벼워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위축된 소비자 심리에 맞는 다양한 할인 행사를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런치메뉴가 잘 팔린다고 매출에 큰 이익으로 남지 않는다"며 "외식 물가가 오르는 만큼 생산에 필요한 원재료 값도 인상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아 3000억 우리사주 "부담되네"… 고민 빠진 직장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