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로켓 만드는데 폰 못 만들겠나"...'괴짜' 머스크, 스마트폰 내놓나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7 15:36
  • 글자크기조절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최근 트위터를 인수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가 독자적인 스마트폰을 만들 수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쳤다.

지난 26일 미국의 보수 성향 인플루언서 리즈 휠러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애플과 구글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퇴출하면 머스크는 자체 스마트폰을 만들어야 한다"라고 작성하자 머스크는 "그런 일이 없길 바란다"며 "(앱스토어에 퇴출돼) 다른 선택지가 없다면 대안 스마트폰을 만들겠다"고 답했다.

휠러는 이어 "그는(머스크는) 화성으로 가는 로켓을 만들었는데, 바보 같은 작은 스마트폰은 못 만들까?"라고도 말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사진=트위터 캡처

그간 머스크는 구글플레이와 애플앱스토어에서 부과하는 15~30%의 인앱 결제 수수료에 불만을 제기해왔다.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최근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애플의 iOS와 구글 안드로이드의 독과점으로 앱스토어 비용은 너무 높게 책정됐다"며 "인터넷상에 숨어있는 30%의 세금과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업계에선 머스크가 이벤트성으로 자체 스마트폰을 진짜로 출시할 수 있다고 본다. 그간 머스크는 주력 사업인 전기차, 우주 탐사 외에도 서프보드, 향수, 데킬라, 화염방사기 등 다소 특이한 제품을 내놓은 바 있다.

한편 트위터는 머스크의 인수 이후 직원들을 대량 해고하는가 하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계정에 적용됐던 영구정지 제재를 해제하는 이른바 '사면 조치'를 강행하며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 때문에 트위터의 광고주들이 대거 이탈하고 주가 또한 급락했다.
.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농산물값 뛰고 택시비 1000원↑…난방비 폭탄이 끝 아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