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민노총, '파업 불참 화물차 쇠구슬 공격'…與 "특단 대책 나서야"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7 15:36
  • 글자크기조절

[the300]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가 나흘째 이어진 27일 오전 경기 의왕ICD에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사진=뉴스1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가 나흘째 이어진 27일 오전 경기 의왕ICD에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27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총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화물차에 쇠구슬 공격이 가해 진 사고와 관련,정부에 특단의 대책을 요구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국민들의 불편과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기 전에 법과 원칙에 따른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더이상 대한민국이 민주노총의 공화국이 돼선 안된다"고 말했다.

양 대변인은 "5000만 국민의 일상과 가계 경제가 화물연대의 집단이기주의에 휘둘려서는 절대 안 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화물연대 파업은 나라 경제와 국민의 피해는 나 몰라라 하는 무책임한 이기주의적 파업"이라고 비판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폭력적 파업세력이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화물차량에 쇠구슬을 쏘는 일까지 서슴치 않고 있다"며 "도대체 누가 그들에게 불법적이고 폭력적인 파업을 허락했는가"라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국가경제를 볼모로 한 불법파업 주도세력은 화물연대 안에서도 소수 강경파"라며 "그들이 가진 어떤 면허증도 국가경제를 마음대로 멈춰 세우고 무자비한 폭력을 행사해도 좋다고 허가받은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4일째로 접어들며 산업현장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며 "명분 없이 폭주하는 불법집회는 '안전운임제 연장'이 허울뿐인 구호라는 사실만 드러나게 할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를 향해선 "화물연대의 폭력적인 불법파업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응해야 할 것"이라며 "그들의 '집단적 폭력면허'가 윤석열정부에서는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주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화물연대가 극소수의 집단적 이익만 앞세운 불법 총파업을 지속한다면 업무개시명령 등 특단의 대책에도 주저함이 없어야 한다"며 "노란봉투법과 같은 폭력집회 용인법을 믿고 안하무인으로 나오는 것이라면 그런 입법은 국민이 결코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43.9만원 뛰고도 '저평가'…예측 불가 이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