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집앞까지…주거침입 고발장 접수

머니투데이
  • 김도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7 17:26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 갈무리
/사진=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 갈무리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아파트를 찾아와 이를 생중계한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더탐사(더탐사)를 고발했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오후 4시30분쯤 한 장관으로부터 더탐사 취재진 5명에 대한 보복범죄·주거침입 혐의 고발장을 접수했다.

더탐사 취재진은 이날 오후 1시쯤부터 서울 강남구 도곡동 소재 한 장관 아파트에 침입한 장면을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오후 1시30분쯤 "누군가 찾아와 유튜브 촬영을 하고 주거침입을 했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했다. 해당 신고는 한 장관이 직접 한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더탐사 취재진은 한 장관 아파트에 진입하기 전에 유튜브 생중계 영상에서 "강제 수사권은 없지만 일요일에 경찰 수사관들이 갑자기 기습적으로 압수수색한 기자들의 마음이 어떤 것인지 한 장관도 공감해 보라는 차원에서 취재해 볼까 한다"고 밝혔다. 또 "정상적인 취재 목적의 방문이고 사전에 예고하고 방문하는 것이라 스토킹이나 다른 걸로 처벌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한 장관을 스토킹한 혐의를 받는 김모 기자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하려 했으나 해당 기자가 불응해 집행하지 못했다. 한 장관은 지난 9월말 퇴근길에 한 달 가까이 자동차로 미행당했다며 더탐사 관계자들을 고소했다.

더탐사는 윤석열 대통령이 한 장관, 김앤장 변호사들과 청담동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보도한 매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