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현무 "아나운서 시절, 품위 실추시켰다며 불려가"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7 19:5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2022.11.27. (사진 = KBS 2TV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2022.11.27. (사진 = KBS 2TV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방송인 전현무가 아나운서 시절 상사에게 불려간 사연을 털어놨다.

27일 오후 4시50분 방송된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항공사 승무원들의 고민과 애환을 엿볼 수 있는 일대일 면담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김형래 부문장은 후배 승무원들을 차례로 불러 면담 시간을 가졌다. 이번 면담은 코로나19(COVID19) 이전에는 1년에 2번 실시되던 정기 면담으로 기내 근무 평가와 인사 고과를 합쳐 피드백을 해주는 자리다.

승무원들이 코로나19로 인해 겪고 있는 불안감과 우울감 등 다양한 고민을 말했다. 김형래 부문장은 선배로서 현실적인 충고와 함께 부족한 점을 짚어주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그런 가운데 입사 4년차 늦깎이 승무원은 면담 도중 눈물을 왈칵 쏟아냈고, 영상을 보던 발레리나 김주원도 함께 울컥하며 공감해 어떤 사연이 있었던 것인지 관심이 집중됐다.

한편 '상사가 불러서 좋은 일은 없다'면서 직장인이라면 긴장하게 되는 면담 영상을 보던 전현무는 "아나운서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불려간 적이 있었다"고 해 호기심을 더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IRA 기대 너무 컸나"…배터리 3사 '세 감면 규모' 분석 돌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