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전자 전장사업, 中서도 경쟁력 입증…年 흑자전환 간다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8 15:01
  • 글자크기조절
LG전자 전장사업, 中서도 경쟁력 입증…年 흑자전환 간다
LG전자 (113,700원 ▲1,900 +1.70%)가 중국 대표 자동차업체로부터 올해의 공급업체로 선정됐다. 전 세계적 반도체 공급난 속에서도 효율적인 공급망 관리를 통해 완성차 부품을 적기에 공급해 왔다는 의미다. LG전자 전장(자동차 전자부품)사업에서 올해 연간 첫 흑자전환을 별다른 무리 없이 달성할 것이라는 관측이 업계에서 나온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최근 SAIC-GM으로부터 공급망 보증상을 수상했다. 한 해 동안 회사에 상당한 기여를 한 공급업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SAIC-GM은 GM(제너럴모터스)과 SAIC(상하이자동차)가 각 50대 50 지분으로 설립한 합작사다. 중국 내 4곳에 생산기지에서 30개의 제품군을 생산·판매하고 있다.

LG전자는 "AI(인공지능)과 기계 학습을 기반으로 자동화된 검증 방법을 채택하는 데 앞장서고 있고, R&D(연구개발)과 생산에서 공급망 관리에 이르는 모든 영역에서 큰 효율성을 창출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중국을 포함한 전 세계 자동차 제조업체가 찾는 협력업체가 됐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전장사업을 맡고 있는 LG전자 VS사업본부가 공급망 관리 능력을 토대로 4분기 흑자는 물론 연간 기준으로도 사상 첫 흑자전환을 달성할 것으로 본다. 업계 관계자는 "적기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는 것은 쌓아둔 수주 잔고가 실적으로 원활히 실현되고 있다는 것"라며 "4분기 신규 수주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연말에는 80조원 가량의 수주 잔고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VS사업본부는 올해 2분기 26개 분기만에 흑자를 달성했다. 매출도 같은 분기 2조원을 돌파하며 전년도 대비 45.6% 증가한 2조3454억원을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VS사업본부가 올해 연간 영업이익 2000억원 수준을 기록한 뒤 내년에 30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거두는 등 흑자 규모를 확대해 나갈 것으로 보고 있다.

VS사업본부의 성장은 완제품 중심이던 LG전자 사업에 다양성을 더한다는 데서 의미가 크다. 전장사업은 LG전자가 로봇, AI와 함께 미래성장산업으로 집중 육성하는 분야다. 조주완 LG전자 대표가 취임 이후 첫 출장지로 전장사업 자회사인 ZKW 본사를 찾으며 힘을 싣거나, 최근 정기인사에서 전장 사업 부문 임원들의 승진이 두드러졌던 배경이다.

VS사업본부의 뚜렷한 개선세는 성장성이 높은 시장을 내다보고 발빠르게 대응한 결과로 분석된다. 운전자 정보 제공과 예방차원의 안전은 현재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돋보이는 성장을 보이는 분야로 꼽히는데, VS사업본부가 주력하고 있는 텔레매틱스(차량용 무선통신장비)와 ADAS(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인포테인먼트, AVN(오디오·비디오·네비게이션) 등이 여기에 속한다.

과감한 투자와 협력도 뒷받침됐다. 2018년 오스트리아 기업 ZKW를 인수해 차량용 램프 사업을 일원화한 것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세계 3위 자동차부품 업체 캐나다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설립한 전기차 파워트레인 분야 합작사는 생산기지 확장과 매출 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업계 한 인사는 "사업 범위와 규모를 확대하면서도 VS사업본부가 인포테인먼트 분야에 집중할 수 있도록 사업을 분리한 데 의미가 있는 결단"이라 평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FTX 꼴 날라" 바이낸스 투자자 불안…일주일새 2.7조 이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