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CBS "한국, 가나에 질 것" vs 손흥민 "같은 실수 반복 안 해"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849
  • 2022.11.28 09:39
  • 글자크기조절

[카타르 2022]
오늘(28일) 밤 10시 가나와 맞대결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지난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를 0대 0 무승부로 마친 뒤 응원단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지난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를 0대 0 무승부로 마친 뒤 응원단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검은 별'(Black Stars) 가나에게 승리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국 대표팀은 28일 밤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vs 가나)을 치른다.

앞서 한국은 지난 24일 H조 1차전(vs 우루과이)에서 0대 0 무승부를 거둬 승점 1점을 확보했다. 가나전에서 승리할 경우 승점 4점을 확보해 16강 진출이 유력한 상태로 포르투갈과의 3차전을 준비할 수 있다.



'수비의 핵' 김민재 출전 여부 관심…황희찬은 불가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김민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김민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수 개개인의 힘과 속도가 좋은 가나를 상대해야 하는 가운데 우리 대표팀의 핵심 수비수 김민재(나폴리)의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지난 27일 열린 사전 기자회견에서 "가나전에 황희찬(울버햄튼)은 출전 못하고, 김민재의 출전은 아직 모른다"고 밝혔다.

황희찬은 햄스트링 이상으로 그동안 팀 훈련에 불참하다 지난 26일부터 합류했다. 벤투 감독은 황희찬이 아직 실전에 투입할 정도로 몸 상태가 회복되지 않은 것으로 봤다.

김민재는 1차전에서 종아리를 다쳐 팀 훈련 대신 호텔에서 회복과 치료에 집중했다. 우루과이와 경기 이후 팀 훈련에 참여하지 않았는데 28일 오전 마지막 공식 훈련에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김민재는 다른 선수들과 별도로 사이클 훈련만 진행했다.

벤투 감독은 "(김민재는) 회복 중이다. 상황을 본 뒤 선발 출전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우루과이전에서 보여준 것처럼 제대로 우리의 역량을 보여줘야 한다. (우리 팀의) 공동 목표는 가나를 이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美 매체 "한국보다 가나가 우세…2대 1 승리할 듯"


미국의 CBS는 한국과 가나의 카타르 월드컵 H조 경기에 대해 "가나가 우세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CBS는 "한국은 우루과이와 무승부를 거뒀다"면서도 "무승부로 안도감을 느낄 수 있겠으나 조별리그를 통과하려면 공격력을 더 끌어올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나전에서) 한국이 마침내 이번 대회 첫 골을 넣게 될 것"이라며 "하지만 가나는 계속해서 압박하고 돌파를 성공할 것이다. 결국 가나의 2대 1 승리로 끝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토 아도 가나 축구대표팀 감독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한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27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토 아도 가나 축구대표팀 감독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한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27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그러나 가나를 이끄는 오토 아도 감독은 한국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아도 감독은 27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굉장히 훌륭한 선수"라며 "한국은 (손흥민 외에도) 강한 선수가 많아 조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그는 포르투갈전 패배에 대해 "크게 개의치 않는다. 우리 팀은 포르투갈과 대등하게 맞섰다"며 "결과에 대한 비판은 있겠으나 우리 선수들은 잘 싸웠다"고 했다.

이어 "귀화 선수들이 있으나 경기를 통해 이미 조직화가 됐다는 걸 입증했다"며 "(귀화 선수) 모두가 프로 선수들이다. 지난 열흘 동안 준비할 기간이 있었는데 굉장히 잘했고 적응 속도가 빠르다"고 부연했다.



손흥민·황인범 "실수 반복 없다, 결과 보여줄 것"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황인범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를 앞둔 27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황인범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를 앞둔 27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 대표팀 선수들은 가나전을 승리로 장식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은 27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루과이전에서는 경기력으로 희망을 드렸다면, 가나전은 결과로 행복감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황인범은 "경기장 안에서 우리가 원하는 경기력을 잘 보일 수 있으면 가나전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첫 월드컵이라 부담감과 걱정이 있었다. 막상 경기장에 들어가니 꿈꿔왔던 무대라는 생각이 들며 템포를 잘 찾았다"고 했다.

그는 부상으로 가나전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 김민재, 황희찬에 대해 "두 친구 없이 경기에 나서는 게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좋은 선수들이 많이 포진해 있다"며 "누가 더 희생하고 효율적으로 경기하느냐가 더 중요하다. 누가 경기에 나서더라도 팀으로 준비해야 할 부분을 잘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 대표팀 주장 손흥민 역시 28일 SBS와 인터뷰에서 "저희가 어느 팀을 얕보고 이럴 여유는 없다"면서도 "이때까지 배웠던 교훈을 (바탕으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싶다"고 승리 의지를 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아 3000억 우리사주 "부담되네"… 고민 빠진 직장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