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고려아연, 지분 경쟁에 여전히 '들썩'…영풍정밀은 약 10% '급등'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8 09:23
  • 글자크기조절
고려아연, 지분 경쟁에 여전히 '들썩'…영풍정밀은 약 10% '급등'
지분 경쟁이 불붙은 고려아연이 또다시 급등세다.

28일 오전 9시 6분 현재 코스피시장에서 고려아연 (527,000원 ▼13,000 -2.41%)은 전 거래일 대비 1만7000원(2.59%) 오른 67만4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영풍 (546,000원 0.00%)은 전장 대비 1만8000원(2.33%) 오른 78만9000원에 거래 중이다. 영풍정밀 (12,160원 ▲60 +0.50%)은 9.15% 급등 중이다.

영풍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고려아연을 두고 장형진 영풍그룹 회장과 최윤범 고려아연 부회장 간 지분 싸움이 번지면서 관련주가 일제히 들썩이고 있다.

지난 23일 고려아연은 LG화학 (690,000원 ▼22,000 -3.09%), 한화 (24,750원 ▼200 -0.80%) 등과 자사주를 맞교환한다고 공시했는데 이를 두고 최 부회장이 백기사를 확보해 지분을 늘려나가는 게 아니냐는 시장 관측이 나왔다.

한편 이날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고려아연에 대한 장 회장 측으로 분류되는 지분은 31.38%로 집계된다. LG화학, 한화 등을 포함한 최 부회장 측 우호지분은 27.78%로 계산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