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계 최대 활화산' 하와이 마우나로아 화산, 분화 시작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264
  • 2022.11.28 21:24
  • 글자크기조절
1984년 3월25일 미 지질조사국(USGS)이 제공한 하와이 마우나로아 화산./사진=로이터=뉴스1
1984년 3월25일 미 지질조사국(USGS)이 제공한 하와이 마우나로아 화산./사진=로이터=뉴스1
세계 최대 활화산인 하와이의 마우나로아 화산에서 27일(현지시간) 분화가 시작됐다. 1984년 이후 38년 만에 처음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이날 오후 11시30분(한국시간 28일 오후 6시30분) 하와이 화산 국립공원의 마우나로아 정상 칼데라(화산 분출 후 생긴 함몰지형)에서 분화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USGS는 "현재 용암 흐름은 정상부에 머물러 있으며 저지대 마을을 위협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만 과거 화산 폭발 사례를 고려할 때 분출 초기 단계는 매우 역동적일 수 있으며 용암 흐름이 급격히 변할 수 있다고 했다.

USGS는 화산활동 경계 수준을 주의보에서 경보로 격상한 상태다. 하와이 화산 관측소 당국은 공중 정찰을 통해 분화 상황을 점검하고 위험도를 평가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수주일 동안 마우나로아의 정상 부근에선 지진파가 잦아지면서 화산 분화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제기돼왔다. 지진 활동은 지난 6월 하루 평균 5~10회에서, 지난 7~8월에는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지난달에는 하루 100회 이상 지진 활동이 보고된 날도 있었다.

하와이 화산 국립공원은 지난달 정상으로 가는 길도 폐쇄했다.

하와이섬 절반을 차지하는 마우나로아는 세계 최대 활화산이다. 1843년 이래 33차례 폭발했다. 마지막 분화는 1984년 3~4월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조클럽 달성했는데 성과급 반토막"…LGU+ 직원들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