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광기, 첫째 아들 잃고 간 아이티에 '학교 세곳' 지은 이유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537
  • 2022.11.28 21:57
  • 글자크기조절
/사진=tvN '프리한 닥터M'
/사진=tvN '프리한 닥터M'
배우 이광기가 첫째 아들을 떠나보내고 아이티를 방문한 사연을 털어놨다.

이광기는 28일 방송된 tvN '프리한 닥터M'에 출연해 첫째 아들의 죽음 이후 힘들었던 시간을 떠올렸다.

2009년 신종플루로 7살 아들을 잃은 이광기는 "다들 아시겠지만 2009년에 가족사에 아픔이 있었다. 그 아픔을 잊으려고 2010년 대지진이 일어난 아이티로 갔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과연 저 아이들을 위로해줄 수 있을까 했는데 제가 오히려 위로를 받고 거기서 한 아이를 만났는데 우리 아이처럼 느껴졌다. 한국에 들어와서 처음으로 한 게 아이티 돕기 자선 미술 경매였다"고 말했다.

/사진=tvN '프리한 닥터M'
/사진=tvN '프리한 닥터M'

이광기는 당시 경매를 통해 1억1000만원을 모았다고 한다. 이후 11년간 모금 활동을 계속하며 아이티에 학교 세곳을 지었다고 밝혔다.

이광기는 "해외봉사를 다니면서 아이들이 울고 슬퍼하는 게 너무 싫었다. 모금하는 방식도 기쁨을 드리고 나눔을 끌어들이는 게 좋겠다고 생각해 웃고 있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해서 전시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