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웃이 따뜻한 겨울 보냈으면 해"…한파 닥치자 패딩 70벌 기부한 시민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8 22:46
  • 글자크기조절
/사진=보배드림 캡처
/사진=보배드림 캡처
전국적으로 한파가 찾아오자 한 시민이 어르신들의 따뜻한 겨울을 위해 패딩 70벌을 기부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시민 A씨는 지난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 패딩 70벌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그는 "어제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제가 사는 지역에는 5000분이 넘는 어르신들이 혼자 사신다고 한다"며 "개인적으로 조금이나마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시라고 패딩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가진 의류와 신발을 패딩으로 바꾸기도 하고 깨끗한 것만 기탁받았다"며 "100벌을 목표로 모으고 있었는데, 날이 급격히 추워지면서 일단 70벌을 지역에 기탁했다"고 적었다.

A씨의 선한 마음에 동참한 이들은 각종 영양제, 속옷, 치약 등 물품을 함께 보내주기도 했다고. 특히 한 시민은 70만원이 넘는 고가의 새 패딩을 보내줬다고 한다.

A씨는 "어르신들이 열심히 일해주셔서 나라는 부강해졌지만, 상대적 빈곤은 점점 늘어나고 있다"며 "요 며칠 새 계속해서 생활고를 비관해 극단 선택하는 사건들도 뉴스에 보도되고 있다. 내가 가진 안 입는 옷, 물건들이 다른 누군가에겐 정말 필요한 물건일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 입으시는 철 지난 깨끗한 패딩은 주민센터나 복지관에 기탁하면 사회 취약계층에 전달돼 이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다. 패딩 나누기에 동참해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그가 함께 올린 사진에는 상태가 좋은 패딩들이 줄지어 놓여있었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이 "기부는 돈이 최고다. 헌 옷은 쓰레기"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A씨는 "저도 보육원에서 들어오는 후원 물품 입고 컸다. 헌 옷도 필요한 사람이 있다. 보시는 시각에 따라 헌 옷일 수도 있으나 깨끗한 패딩만 모았다"고 강조했다.

문제의 누리꾼 외에 많은 누리꾼은 "감사하다. 대단하시다. 복 받으시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주가 급등… 잘나가는 종목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