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손흥민, 벤투 손 뿌리치고 화풀이?"…경기후 장면 논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4,183
  • 2022.11.29 06:10
  • 글자크기조절

[카타르 2022]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2대 3으로 경기를 패한 대한민국 손흥민을 벤투 감독이 위로하고 있다. 2022.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2대 3으로 경기를 패한 대한민국 손흥민을 벤투 감독이 위로하고 있다. 2022.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상에도 투혼을 보여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비판을 받고 있다.

가나전에서 득점 등 활약이 부족했을 뿐 아니라, 경기 이후 파울루 벤투 감독의 손을 뿌리치는 등 주장으로서 감정을 추스르지 못했다는 지적이 빗발쳤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28일 가나와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대3으로 패했다.

손흥민은 이날 왼쪽 공격수로 출전해 90분을 모두 소화했지만, 가나의 타리크 램프티(브라이턴)에 막혀 끝내 침묵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손흥민을 묶은 램프티에 양팀 최고 평점인 8.34를 부여하면서 POTM(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으로 선정했다.

손흥민의 평점은 6.68점이다. 멀티 골을 넣은 조규성(7.86), 김민재(6.83), 이강인(6.80)에 이어 팀 내 네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워스트는 가나에 3골을 내준 골키퍼 김승규(5.78)다.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2대 3으로 경기를 패한 대한민국 손흥민이 허탈해 하고 있다. 2022.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2대 3으로 경기를 패한 대한민국 손흥민이 허탈해 하고 있다. 2022.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감독이 2대3으로 경기를 마친 후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감독이 2대3으로 경기를 마친 후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력도 답답했지만, 벤투 감독에 대한 손흥민의 태도가 논란을 불렀다. 주심의 휘슬로 경기가 끝나자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달래러 다가왔다. 하지만 손흥민은 벤투의 손을 뿌리쳤다.

주장으로서 다소 경솔한 태도 아니었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손흥민이 벤투 감독과 패배를 수습하고 선수단을 독려해줄 것을 기대했었다"며 실망감을 표했다. 일부는 손흥민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과격한 악플을 달기도 했다.

손흥민이 가나전 이후 유독 날이 서있던 건 자신의 경기력에 대한 실망감 때문으로 보인다. 그는 경기 이후 취재진과 만나 "내가 더 잘했어야 했다. 팀을 잘 이끌어야 하는데 그 부분이 마음 아프다"고 토로했다.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동해 기자 = 손흥민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넘어지고 있다. 경기 결과는 한국의 2대3 석패. 2022.11.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동해 기자 = 손흥민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넘어지고 있다. 경기 결과는 한국의 2대3 석패. 2022.11.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어 "규성이한테 미안하다. 한 경기에서 팀을 캐리해 좋은 위치와 결정력으로 2골을 넣었는데 승리를 못 챙겨줬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벤투 감독이 심판의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한 것에 대해서는 "어디까지나 벤투 감독님이 못 앉아 계신 건 팀원으로, 팀적으로 좋은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벤투 감독님이 요구하시는 것들, 훈련하면서 말씀해 주시는 부분을 잘 이행하기 위해서 더 잘 준비하고, 새겨들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경기가 남았는데 어떻게 될지 모른다. 가능성을 보고 선수들이 잘 준비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나부터 선수들을 잘 이끌고 마지막 경기를 잘 준비해서 잘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후반, 손흥민이 마스크를 벗고 고개를 갸우뚱 거리고 있다. 2022.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후반, 손흥민이 마스크를 벗고 고개를 갸우뚱 거리고 있다. 2022.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조클럽 달성했는데 성과급 반토막"…LGU+ 직원들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