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벤투호 16강 확률 9% 추락... 험난해진 16강 도전 [월드컵 현장]

스타뉴스
  • 도하(카타르)=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9 06:14
  • 글자크기조절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28일 가나전에서 선제 실점을 허용하는 순간. /사진=대한축구협회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28일 가나전에서 선제 실점을 허용하는 순간. /사진=대한축구협회
[도하(카타르)=김명석 기자]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오를 가능성이 9%까지 떨어졌다. 대회 전만 하더라도 36%였지만, 가나전 패배와 포르투갈의 우루과이전 승리가 맞물리면서 결국 한 자릿수로 추락했다.

통계 사이트 파이브서티에이트가 29일(한국시간) 공개한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 확률에 따르면 한국의 16강 진출은 9%로, 아직 탈락이 확정되지 않은 30개 팀들 가운데 뒤에서 4번째다.

한국은 전날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져 승점 1(1무 1패) 조 3위로 떨어진 상태다.

그나마 이어 열린 경기에서 포르투갈이 우루과이에 2-0으로 승리하면서 조 최하위 추락까지는 면했지만, 내달 3일 오전 0시 열리는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승리해야 하는 부담감을 안은 상황이다.

특히 16강에 오르기 위해서는 포르투갈을 반드시 이기고, 같은 시각 열리는 우루과이-가나전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라 넘어야 할 산들이 많다. 포르투갈이 16강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최종전을 치른다는 점은 그나마 다행이지만, 그래도 객관적인 전력상 승리를 노리는 게 쉽지만은 않은 게 현실이다.

포르투갈을 이기더라도 같은 시각 가나가 우루과이를 이기면 16강에 오르지 못하고, 가나가 우루과이와 비기더라도 득실차를 따져야 하는 상황이다. 한국은 득실차가 -1, 가나는 0이라 한국이 가나를 넘기 위해서는 포르투갈전 2골 차 이상 승리가 필요하다. 그야말로 16강 도전이 험난해진 셈이다.

한국의 16강 확률이 9%까지 추락한 사이 우루과이와 가나의 16강 진출 확률은 각각 49%와 42%로 한국보다 높았다. 우루과이는 조 최하위지만, 한국이 포르투갈을 이기지 못한다는 전제 하에 최종전에서 가나를 잡으면 극적인 16강 진출이 가능한 상황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 충남에 '디스플레이 클러스터'…삼성 5조 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