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헤딩슛' 마스크 반쯤 벗겨진 손흥민…'캡틴'은 절박했다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9 06:50
  • 글자크기조절

[카타르 2022]

지난 28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후반에서 손흥민이 헤딩슛을 시도하고 있다./사진=뉴스1
지난 28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후반에서 손흥민이 헤딩슛을 시도하고 있다./사진=뉴스1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캡틴' 손흥민(30·토트넘)이 가나전에서 부상 투혼을 펼쳤다.

한국은 지난 28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대 3으로 패배했다. 1무 1패에 그친 한국은 오는 12월3일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승리해야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가나전에서 한국의 에이스 손흥민의 활약은 돋보이지 않았다. 손흥민이 공을 잡을 때마다 가나 선수들이 그를 에워쌌다.

한국은 전반전에 두 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후반전에서 조규성의 멀티 골이 터지며 승리 가능성을 보였지만, 결국 결승 골을 내주고 무너졌다.

손흥민은 2대 3으로 가나를 추격하는 경기 막판에 안면부상으로 마스크를 쓰고도 헤딩슛을 시도하는 등 몸을 아끼지 않았다. 마스크가 반쯤 벗겨질 정도로 충격이 상당했다. 안면 골절 부상이 다 낫지 않은 상태에서 공중볼 경합을 불사할 만큼 그는 절박했다.
지난 28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를 2대 3으로 마친 손흥민이 오토 아도 가나 감독의 위로를 받고 있다./사진=뉴스1
지난 28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를 2대 3으로 마친 손흥민이 오토 아도 가나 감독의 위로를 받고 있다./사진=뉴스1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추가시간 한국의 코너킥 기회를 주지 않고 경기를 끝냈다. 손흥민이 강하게 항의했지만 소용없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화를 냈다가 레드카드를 받았다. 허탈하게 패한 손흥민은 결국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눈물을 보였다.

경기를 마친 손흥민은 지친 듯한 모습으로 "선수들이 고생 많이 했는데 결과가 이렇게밖에 안 나와서 미안하다. 응원해주신 팬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가득하다"고 소감을 밝히며 고개를 숙였다.

멀티 골을 넣은 조규성에게는 미안함을 표했다. 손흥민은 "두 골 넣고 동점까지 만들었는데, 승리를 못 챙겨줘서 미안하다"며 "규성이가 좋은 선수인 건 K리그에서 계속 증명했다. 잘한 모습을 보여줘서 뿌듯하지만, 지금은 경기 결과가 너무 아쉽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고 아쉬워했다.

또 "저 개인적으로도 잘하고 선수들을 잘 이끌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마음이 아프다"며 "동료 선수들에게 더 많은 걸 바라진 않는다. 지금처럼만 잘해주면 팀의 주장으로서 고마울 것 같다"고 말했다.

실낱같은 희망이지만 한국은 아직 16강 진출 기회가 있다. 벤투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아 포르투갈전에서 벤치에 앉지 못하는 상황에 대해 손흥민은 "팀으로서 좋은 상황은 아니다. 감독님이 요구하는 걸 더 잘 이행하기 위해 새겨들으려고 노력하고, 준비를 잘해야 한다. 저부터 선수들을 잘 이끌어서 마지막 경기를 잘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마음을 다잡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썼다가 "앗, 실수"…그 무인도 3900만원에 다시 팔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